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北 “새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성공”…김정은 참관 안했다

13일 중앙통신·노동신문 등 일제히 보도
국방과학원, 11~12일 시험발사 진행
“7580초 비행해 1500㎞ 표적 명중”
설계상 요구 만족·총평무기체계 확증
  • 등록 2021-09-13 오전 6:42:33

    수정 2021-09-13 오전 6:48:24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이 13일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발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를 참관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 및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매체들은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그러면서 “시험 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타빈송풍식 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과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성이 설계상 요구들을 모두 만족시켰다”며 “총평 무기체계 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됐다”고도 했다.

아울러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중핵적인 사업으로 완강히 추진돼온 이 무기 체계의 개발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더욱 억척같이 보장하고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험 발사는 박정천 당 중앙위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 위원회 위원장이 함께 참관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박정천 당 비서는 “오늘 이날의 성과는 우리 나라 군방과학기술과 군수공업의 무진장한 능력에 대한 또 하나의 일대 과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