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된 서경석, 첫 계약 성사에 '눈물'

  • 등록 2022-06-11 오후 4:45:05

    수정 2022-06-11 오후 4:45:05

‘자본주의학교’(사진=KB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자본주의학교’ 공인중개사 서경석의 첫 계약 현장이 단독 공개된다.

6월 12일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최준석이 다시 서경석을 찾아온다. 앞서 마음에 드는 매물을 아깝게 놓쳤던 최준석이 이번에는 계약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병아리 공인중개사 서경석의 첫 번째 의뢰인이었던 최준석은 당시 12억 원을 사기당한 안타까운 사연을 밝히며 화제가 됐다. 이에 최대한 저렴하게 보증금 100만 원에 월세 30만 원으로 서울에서 혼자 머물 방을 구해봤지만, 결정을 망설이는 사이 매물이 나가며 계약에 실패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다시 만난 최준석은 첫 번째 의뢰보다 밝아진 표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방송 이후 지인들에게도 많이 연락이 오고, 야구 중계도 하고, 방송 프로그램에도 들어가게 됐다”며 나아진 근황을 전했다.

또한 그는 “이번에는 계약을 하려고 한다”며 지난번에 제시한 보증금의 두 배인 200만 원을 현찰로 들고 와 서경석을 놀라게 했다. 여전히 서울에서 방을 구하기에는 적은 금액이었지만, 서경석은 이번에도 최선을 다해 발품을 팔아 매물을 보여줬다.

계단을 끝없이 올라가야 하지만 낭만이 있는 옥탑방, 집주인과 마당을 공유하는 집, 그리고 신축급 컨디션을 자랑하는 깔끔한 원룸까지. 다양한 매물을 둘러본 가운데, 이중 최준석의 마음에 쏙 들어온 집이 있었다는 전언이다.

이어 계약을 위해 방문한 부동산에서 서경석은 처음으로 공인중개사 인장을 꺼냈다. 이렇게 기쁜 순간 서경석은 눈물까지 흘렸다는 전언. 과연 최준석이 마음에 들어온 매물은 무엇이었을까. 서경석은 왜 계약 중에 눈물을 흘린 것일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KBS2 ‘자본주의학교’는 오는 6월 12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