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웡카' 정정훈 "韓 떼고 美 촬영감독들과 동등히…만족스러워"[인터뷰]②

  • 등록 2024-01-23 오전 11:32:25

    수정 2024-01-23 오전 11:33:33

정정훈 촬영감독.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웡카’ 정정훈 촬영감독이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며 느끼는 보람과 만족감, 한국 영화의 위상 변화 등을 털어놨다.

정정훈 촬영감독은 영화 ‘웡카’(감독 폴 킹)의 국내 개봉을 앞두고 23일 오전 화상인터뷰를 통해 국내 취재진을 만났다.

‘웡카’는 우리나라의 정정훈 촬영감독이 참여한 것으로 국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정훈 촬영감독은 그간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박쥐’, ‘아가씨’ 등 박찬욱 감독의 오랜 조력자로 활약하며 영화계에서 존재감을 높여왔다. 이후 ‘부당거래’, ‘신세게’ 등 굵직한 작품들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 대표 촬영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박찬욱 감독의 ‘스토커’로 처음 할리우드에 진출한 그는 이후 ‘그것’,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언차티드’ 등 할리우드 작품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국내 출신 촬영감독 중에선 최초로 지난해 미국촬영감독협회(ASC)의 정식 회원에 선정되기도.

정정훈 촬영감독은 ‘웡카’의 촬영 이후 특별히 들었던 주변의 뿌듯한 반응이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이 사람이 한국인 촬영감독이다, 한국인 촬영감독이 그런 영화를 찍는다는 반응이 특별히 반갑지는 않은 것 같다”며 “그저 촬영감독으로서 어떤 작품에 참여했을 때 그 결과로 평가받는 게 좋다. 다만 ‘웡카’는 그런 면에서 촬영감독의 능력을 순수하게 평가 해주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그래서 좋았다. 특별히 모나지 않게 다른 미술, 의상, 분장과 잘 어울린다는 반응을 들었을 때가 제일 기분좋다”고 전했다.

정정훈 촬영감독이 할리우드에서 활동한 지도 지난 2013년 개봉한 ‘스토커’ 이후 약 10여 년이나 지났다. 오랜 기간 할리우드에서 작업하며 느낀 변화들도 그는 솔직히 풀어냈다.

정정훈 촬영감독은 “할리우드라 그런 것 같지는 않지만 옛날보다 영어로 대화하기가 수월해졌다”면서도 “그런데 그런 것들은 제가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언어의 문제만은 아닌 것 같다. 어떤 일을 함에 있어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하고 서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 같으면 언어가 달라도 특별히 상관이 없다. 그런데 서로 그 부분에서 의견이 달랐을 때는 언어적 장벽도 있기 때문에 되도록은 어떤 영화가 들어오면 영화 자체가 전하려는 이야기를 내 것으로 만들려 노력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어려운 점은 레스토랑에 가거나, 사적인 생활을 할 때 영어를 하는 게 일할 때 보다 어렵다”고 덧붙였다.

다만 미국에서 작업하며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K콘텐츠와 한국영화의 인기를 체감 중이라고도 전했다. 정 감독은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제가 물어보지 않아도 먼저 그 작품들을 봤냐고 물어보는 반응이 많아졌다”며 “제가 모르는 한국영화들도 재밌어하는 반응들이 늘어났다. 인기가 올라가고 있음을 확실히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한국영화들이 많이 나오고 있기에 세계도 주목해주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지난해 ASC 회원이 된 그는 이제야 자신이 이방인이 아닌 할리우드를 구성하는 정식 구성원으로서 인정받게 된 것 같아 만족스럽다는 기쁨도 내비쳤다.

그는 “ASC는 말 그대로 미국에서 활동하는 촬영감독 협회인데 일정 작품들을 작업해야 하고 회원들의 추천을 받아 선정된다. 개인적으로 가입을 통해 달라진 점은 없다. 그저 내야 할 회비가 많아졌을 뿐”이라면서도, “그럼에도 큰 의미가 있다면 이방인 촬영감독이 아니라 미국에서 활동하는 어엿한 촬영감독 중 한 명으로 평가받았다는 점에서 좋은 것 같다”고 고백했다

처음 미국에 정착했을 때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처음 미국에 정착하고 촬영하게 됐을 때는 뭔가 다른 시각을 원하는 사람들이 저를 많이 써준 것 같다. 미국적 이야기를 한국인의 시각으로 표현하는 느낌이었다”며 “사실 난 그런 것들 때문에 이 곳에서 일하고 싶었던 건 아니다. 만족스러운 게 요즘은 그런 특이점 없이 다른 촬영감독들과 동등한 입장에서 경쟁하는 위치가 됐다. 옛날엔 한국인 촬영감독이었지만, 이젠 그냥 촬영감독이라 인정해주니 그런 점에서 만족도가 높다”고 강조했다.

기왕 어렵게 길을 개척했던 만큼, 더 제대로 할리우드에서 일해보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정정훈 촬영감독은 “한국이나 할리우드나 좋은 작품이 있으면 참여를 해보고 싶다”면서도 “다만 현재 가족들이 있는 곳도 여기고, 이쪽에서 좀 더 많은 작업이 있다 보니 이왕 칼을 뽑은 김에 할리우드에서 좀 더 좋은 평가를 받고 남들이 봤을 때도 부러울 정도로 일해봤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중간중간 한국영화도 하고 싶긴 하다. 특별히 좋아하는 감독이 있다기보단 다양한 작품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웡카’는 가진 것은 달콤한 꿈과 낡은 모자 뿐인 ‘윌리 웡카’(티모시 샬라메 분)가 세계 최고의 초콜릿 메이커가 되기까지 놀라운 여정을 그린 스윗 어드벤처다. ‘웡카’는 영국의 유명 작가 로알드 달의 소설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만든 프리퀄격 영화다. 이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는 ‘웡카’가 세 번째다. 앞서 ‘윌리 웡카와 초콜릿 공장’이란 제목으로 개봉한 1971년 미국 작품이 첫 번째이며, 2005년 팀 버튼 감독이 선보인 ‘찰리와 초콜릿 공장’이 두 번째다. 다만 ‘웡카’는 원작의 세계관을 토대로 했지만, 원작이 다루지 않았던 웡카의 젊은 시절을 오리지널 이야기로 다룬다. 첫 번째 영화에선 진 와일더가 웡카를 맡았고, 두 번째 웡카 역은 조니 뎁이 연기했다. 영화 ‘웡카’에선 현존하는 20대 최고의 남자배우로 할리우드를 종횡무진 중인 티모시 샬라메가 젊은 시절의 웡카를 표현했다.

한편 ‘웡카’는 국내에서 1월 31일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