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팬들 성명 "지금이 조선시대? 조현 의상 논란 참담하다"

  • 등록 2019-06-18 오전 10:04:34

    수정 2019-06-18 오전 10:04:34

조현이 17일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 행사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속 캐릭터 ‘아리’의 의상을 입고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걸그룹 베리굿의 멤버 조현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을 입은 후 선정성 논란이 일자 팬들이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디씨인사이드 베리굿 갤러리 이용자들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조현의 활동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성명서에서 이용자들은 “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아리’ 캐릭터를 귀가 달린 머리띠와 보라색 꼬리로 표현했다. 현장에서는 ‘실사판 아리가 튀어나왔다’는 호평이 이어졌다”며 “이를 선정성 논란으로 문제를 삼는 건 오히려 게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받지 말길 바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 돌림픽 2019: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구미호 캐릭터인 ‘아리’를 코스프레한 의상을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조현의 의상 논란에 대해 소속사 측은 “주최 측이 준비한 의상이며 조현이 평소 게임 좋아하고 즐겼기에 게임 유저들과 함께 소통하고 싶었다”며 “다른 의도는 없다. 과한 해석은 자제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