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카리나·윈터·닝닝, 감기기운→코로나 검사…지젤만 입국

  • 등록 2021-11-28 오후 9:30:20

    수정 2021-11-28 오후 9:30:20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걸그룹 에스파(aespa)의 멤버 카리나, 윈터, 닝닝이 한국에 다시 입국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에스파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카리나, 윈터, 닝닝이 감기 기운으로 입국 절차상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에스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뉴욕에서 열린 ‘메이시스 땡스기빙데이 2021’ 행사에 참석했다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하지만 입국장에 지젤만 모습을 드러내 의아함을 자아낸 바 있다. 검사를 받은 나머지 멤버들은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공내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파는 올 상반기 발표한 ‘넥스트 레벨(Next Level)’에 이어 지난달 5일 발매한 ‘새비지(Savage)’까지 잇달아 큰 인기를 얻으며 글로벌 대세 걸그룹으로 부상 중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