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지만, 탬파베이 잔류…연봉 38억원에 재계약

  • 등록 2021-12-01 오전 10:19:13

    수정 2021-12-01 오전 10:19:13

최지만.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최지만(30)이 내년에도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탬파베이 지역지 탬파베이 타임스는 1일(한국시간) “최지만이 탬파베이와 2022시즌 연봉 320만달러(약 38억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최지만은 팀당 60경기의 초미니 시즌을 치른 지난해 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0, 3홈런, 16타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탬파베이 구단에 245만달러를 요구했고, 구단은 185만달러로 맞섰다. 연봉조정위원회는 최지만의 손을 들어줬다.

최지만은 162경기로 진행된 올해 세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르며 83경기밖에 뛰지 못했다. 성적은 타율 0.229, 11홈런, 45타점으로 지난해와 비슷했지만 내년 시즌 트레이드가 될 수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까지 나왔다.

그러나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가치를 인정해 75만달러 인상된 금액에 재계약 합의했다. 지난달 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최지만은 국내에서 무릎 재활 치료와 훈련을 병행하며 2022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