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아스트로 윤산하 '앳된 얼굴 반전 목소리'

  • 등록 2018-09-30 오후 9:55:29

    수정 2018-09-30 오후 9:55:29

(사진=판타지오뮤직)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보이그룹 아스트로(ASTRO)의 막내 윤산하가 앳된 얼굴 뒤에 분위기 있는 반전 목소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30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는 추녀와 추남의 대결이 펼쳐졌다. 추남과 추녀는 윤현상의 ‘언제쯤이면’을 듀엣곡으로 불렀다.

윤상은 추남에 대해 “보기 드문 미성을 갖고 있다. 음정이 정확했다”고 평가했다. 유영석은 “부드럽고 말랑한 목소리였다”며 추남, 추녀의 멜로디 조화에 “완곡을 들은 것 같은 포만감”이라고 말했다.

개인기 대결에서 추남은 방탄소년단의 박력 있는 댄스와 함께 애교를 선보여 스스로 ‘아이돌’임을 드러냈다. 대결 결과 추녀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에 추남은 개인 무대에서 폴 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을 노래했다.

추남의 정체는 아스트로의 막내 윤산하였다. 윤산하는 앳된 얼굴과 다른 느낌의 감미로운 보이스로 분위기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특유의 여린듯하면서 강단 있는 목소리로 무대를 완성했다.

추남이 가면을 벗고 윤산하의 얼굴이 드러나자 윤상은 “노래 잘한다”며 감탄했다. 판정단은 “귀엽다”, “진짜 잘한다”는 반응으로 윤산하의 무대에 호응했다.

소속사 판타지오뮤직 측은 “윤산하는 아스트로에서 리드보컬을 맡고 있으며 평소 그룹 내에서도 막내답게 애교가 많아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윤산하는 평소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걸 즐겨 지난 2월에는 빌리어코스티와 컬래버레이션한 디지털 싱글 ‘잘 알지도 못하면서’를 발표, 본인만의 어쿠스틱한 음악적 색깔을 표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