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코치 폭행' 한규식 전 NC 코치, KBO 100경기 출장정지

  • 등록 2022-05-17 오후 12:17:48

    수정 2022-05-17 오후 12:17:48

한규식 전 NC다이노스 코치. 사진=NC다이노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술자리에서 동료 코치를 폭행해 물의를 한규식 전 NC다이노스 코치가 KBO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KBO는 16일 KBO 컨퍼런스룸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한규식 전 NC 코치에 대해 심의했다. KBO 상벌위원회는 KBO 규약 제151조[품위손상행위]에 근거해 한 코치에게 100경기 출장정지를 결정했다.

한규식 코치는 지난 3일 같은 팀 코치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NC 구단은 12일 한규식 코치와 계약 해지 승인서를 KBO에 제출했다.

KBO는 상벌위원회 징계가 확정됨에 따라 NC 구단이 제출한 코치 계약 해지를 승인했다. 아울러 해당 징계는 향후 한 코치가 KBO 리그 구단과 계약을 맺고 복귀할 경우 적용된다.

또한 제재의 대상이 된 행위 외 제재 당시 존재하지 않았던 행위 사실이 발견되는 경우 제재를 추가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