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 최강 브라질 상대 새 기적에 도전

  • 등록 2022-12-04 오후 2:54:07

    수정 2022-12-04 오후 9:08:55

기적같은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새로운 기적을 만들기 위해 다시 도전에 나선다. 사진은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6강 진출을 확정한 후 서로 부등켜 안으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AP PHOTO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기적 같은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또 한 번의 새로운 기적을 만들기 위해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현재 FIFA 세계 랭킹 1위 브라질과 대회 16강전을 치른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극적인 결승골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16강에 진출했다. 우루과이와 1승1무1패 승점 4에 골득실차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포르투갈(2승 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한국 축구가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것은 4강 신화를 쓴 2002년 한일월드컵과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룬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 이어 이번이 통산 세 번째다. 이제는 한 번도 이루지 못한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이라는 새로운 신화에 도전한다.

한국이 상대할 브라질은 현재 FIFA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최강팀이자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조별리그에서 2승 1패로 G조 1위를 차지해 16강에 진출했다. 22번째인 월드컵에서 한 번도 빠짐없이 본선에 참가했고 통산 최다인 5번이나 우승했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인정받는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비롯해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마르키뉴스(파리 생제르맹) 등 각 포지션에서 세계적인 선수들이 포진해있다. 한국으로선 결코 쉽지 않은 상대다.

한국은 브라질과 역대 7차례 맞대결을 펼쳐 1승 6패를 기록 중이다. 1999년 3월 서울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 김도훈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긴 게 유일한 승리다. 최근에는 브라질을 상대로 4번 연속 패했다. 최근인 올해 6월 서울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는 1-5로 대패했다. 월드컵 무대에서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포르투갈전을 마친 뒤 철저히 휴식과 재충전 모드에 돌입했다. 포르투갈전 다음날 공식훈련을 잡지 않고 숙소에 머물렀다. 16강전이 열리는 974스타디움 사전답사 및 잔디 적응 역시 휴식에 집중하기 위해 실시하지 않았다.

반면 브라질은 발목 인대 손상으로 조별리그 2, 3차전에서 출전하지 못했던 네이마르가 현지시간 3일 카타르 도하의 알아라비 SC 스타디움에서 열린 팀훈련에 복귀했다. 네이마르가 지난달 24일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른쪽 발목을 다친 이후 팀 훈련장에 훈련을 소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마르의 한국전 출전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이날 훈련에 앞서 현지언론과 인터뷰에서 “네이마르와 알렉스 산드루(유벤투스)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브라질 대표팀의 주축 멤버인 제주스와 알렉스 텔레스(세비야)가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한국전에 나올 수 없다는 것은 작은 변수다.

한국도 희망적인 부분이 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생했던 황희찬이 지난 포르투갈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는 등 경기에 나설 몸상태까지 올라왔다. 오른쪽 종아리 부상으로 포르투갈전에 출전하지 못했던 수비수 김민재(나폴리)도 회복상태에 따라 브라질전 출전을 기대해볼만 하다. 황희찬과 김민재가 나온다면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벤투호의 베스트11이 제대로 가동되는 셈이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16강 진출은 칭찬받아 마땅하고, 너무 기쁜 순간이지만, 다음을 잘 준비해야 한다”면서 “침착하게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