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무더위 온다”…중견가전업계, 모처럼 ‘웃음꽃’

코웨이·교원웰스·청호나이스, 판매 증가에 ‘활짝’
4월부터 30도 무더위…얼음정수기 구매 빨라져
교원웰스 ‘아이스원 얼음정수기’ 4월 매출 273%↑
선풍기·음식물처리기도 불티…앳홈 “완판 행진”
본격 여름 앞두고 신제품 출시 이어져…경쟁 예고
  • 등록 2024-05-27 오전 6:10:00

    수정 2024-05-27 오전 6:10:00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에 중견·중소 가전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나타내고 있다. 일찌감치 선풍기와 얼음정수기 등 여름 가전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다. 특히 올해는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중견·중소 가전업체들이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리는 모습이다.

교원 웰스 아이스원 얼음정수기. (사진=교원 웰스)
26일 업계에 따르면 코웨이(021240)의 지난달 얼음정수기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30% 증가했다. 4월부터 여름을 방불케 하는 때 이른 더위가 나타나면서 얼음정수기를 찾는 소비자들의 움직임도 빨라져서다. 올해 4월은 한낮 기온이 30도까지 치솟는 등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73년 이래 평균기온이 가장 높았다.

교원 웰스의 지난 1~4월 얼음정수기 판매량도 전년동기대비 57% 증가했다. 특히 지난 4월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273% 급증했다. 고온 영향에 지난달 출시한 신제품 ‘아이스원 얼음정수기’가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으면서 판매량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청호나이스도 지난 1~4월 얼음정수기 판매량이 전년동기대비 15% 늘었다. 얼음정수기와 커피머신이 결합된 일체형 제품인 ‘에스프레카페’ 판매량은 같은 기간 20% 증가했다. 쿠쿠홈시스(284740)의 얼음정수기 판매량도 지난 3월 대비 4월에 30% 늘었다.

특히 얼음정수기는 일반 정수기보다 고부가가치 상품이어서 판매 증가세에 따라 수익성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웨이의 경우 지난해 얼음정수기 판매 확대에 힘입어 2분기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이 1조원을 돌파했다.

신일전자 ‘에어 서큘레이터 S10’. (사진=신일전자)
소형 냉방가전 판매도 호황이다. 롯데하이마트(071840)에 따르면 이달 1~12일 선풍기와 서큘레이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50%, 30% 증가했다. 특히 고물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에어컨 대비 가격이 저렴한 선풍기와 서큘레이터 수요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선풍기 시장 1위 업체로 꼽히는 신일전자(002700)는 이달 서큘레이터 판매액이 전년동기대비 14% 늘어난 34억원을 기록했다. 이달 1~15일까지 신일전자의 선풍기 출고량은 전월 대비 109% 늘었다.

음식물 처리기도 여름 필수 가전으로 급부상하면서 업계의 실적 개선 기대감을 부채질하고 있다.

앳홈 ‘미닉스 더 플렌더’는 최근 G마켓·옥션 할인 행사인 ‘빅스마일데이’에서 2시간30분 동안 총 3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 10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판매한 결과 각각 1500대, 4000대가 판매되며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

앳홈 ‘미닉스 더 플렌더’. (사진=앳홈)
업계에서는 본격적인 여름에 접어드는 만큼 판매 실적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름 성수기에 맞춰 신제품 출시도 활발하다. 코웨이는 이달 초 ‘2024년형 아이콘 얼음정수기’를 선보였다. 지난 2022년에 출시한 아이콘 얼음정수기의 신형으로 온수 온도부터 출수량, 얼음 크기까지 조절 가능하다.

SK매직도 이달 ‘원코크 얼음 정수기’를 출시하며 수요 잡기에 나섰다. 국내 최초로 얼음과 물을 동시에 출수할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쿠쿠홈시스도 지난달 국내 얼음정수기 중 가장 슬림한 ‘제로 100 슬림 얼음정수기’를 출시한 데 이어 이달 커피메이커 기능까지 결합한 ‘제로 100 슬림 바리스타 얼음정수기’를 연달아 선보였다.

선풍기 시장에선 신일전자가 이달 서큘레이터 신제품 ‘에어 서큘레이터 S10’를 선보였다. 귀뚜라미도 이달 △무선 LED 토네이도 접이식 선풍기 △무선 오브제 슬림핏 팬 △무선 오브제 서큘레이터 등 선풍기 3종을 출시하며 난방 가전에서 냉방 가전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음식물 처리기 시장에서도 최근 스마트카라의 ‘블레이드X’와 ‘스마트카라 400 프로 2’, 휴롬의 ‘음식물 처리기 2세대’, 쿠쿠전자의 ‘건조분쇄형 음식물처리기’ 등 신제품이 줄줄이 출시되며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4월부터 이상고온 현상이 이어진 데다 올해 여름은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여름 가전을 찾는 수요도 예년보다 빨라지고 있다”며 “이달 들어 신제품이 대거 출시된 만큼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도 많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