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G, 월드투어 일본서 포문… 5만5천 관객과 호흡

7월 11일 서울→타이페이·방콕 예정
  • 등록 2024-05-27 오전 11:27:16

    수정 2024-05-27 오전 11:27:16

(사진=XGLAX)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XG(엑스지)가 월드투어 첫 개최지인 일본에서 약 5만5000명의 관객을 동원, ‘글로벌 그룹’의 위용을 뽐냈다..

XG(주린·치사·히나타·하비·쥬리아·마야 코코나)는 지난 18~19일 일본 오사카를 시작으로 25~26일에는 요코하마에서 ‘더 퍼스트 하울’(The first HOWL)을 개최, 대망의 월드투어 첫 개최지인 일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오사카 공연에서 신곡 ‘워크 업’(WOKE UP)을 앙코르 무대로 선보였던 XG는 요코하마에선 오프닝 무대로 선곡, ‘워크 업’으로 기대감을 더욱 충족시켰다. 이후 XG는 ‘슈팅 스타’(SHOOTING STAR) 밴드 버전을 비롯해 색다른 연출 등을 활용한 퍼포먼스를 보여줬고, 팬들은 월드투어 명처럼 실제로 ‘하울링’(Howling)을 하며 공연장 전체가 공명했다.

XG는 전 세계 힙합 씬을 들끓게 만들었던 랩 콘텐츠 시리즈 ‘엑스지 테이프’(XG TAPE)를 무대에서 그대로 재현, 압도적인 랩 스킬로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랩 무대 당시 멤버들은 관객 사이에서 등장, 특별함을 더했다. 여기에 보컬 멤버들은 각각 우타다 히카루 ‘플레이버 오브 라이프’(Flavor Of Life), 유레루 오모이 ‘자드’(ZARD), 세네루 ‘빌리브’(Believe) 등 오직 이번 공연에서만 볼 수 있는 일본 아티스트 커버 무대까지 선보여 열도 팬들을 더욱 열광하게 만들었다.

약 두 시간 넘게 총 22곡의 무대를 선보이며 신선한 충격을 안긴 XG는 이번 공연을 통해 독보적인 그룹 아이덴티티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성공적으로 월드투어 첫 포문을 연 XG는 “데뷔 전부터 목표로 해온 월드투어를 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행복하다. 지금 이 순간을 눈에 똑똑히 새기고 싶다. 앞으로 함께 우주로 가자”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처럼 월드투어 일본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XG는 7월 11일 서울을 시작으로 타이베이, 싱가포르, 마닐라, 방콕, 북미, 유럽 등 전 세계를 순회하며 팬들과 호흡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 다시 뭉친 BTS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