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탄 톱3]이태권 "백청강 1위, 내가 더 기뻐"

  • 등록 2011-05-30 오전 10:45:32

    수정 2011-05-30 오전 11:03:19

▲ 이태권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태권브이` 이태권이 "2등을 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이태권은 지난 27일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펼쳐진 MBC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 그랜드 파이널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런 이태권을 오디션 다음날인 28일 경기도 고양 MBC드림센터에서 만났다. `위대한 탄생`의 대미를 장식할 콘서트 연습에 아직은 오디션이 끝났다는 실감이 나지 않는 듯 했다.

이태권은 준우승이 아쉽지 않느냐는 질문에 "`위대한 탄생` 지원 신청을 했을 때만 해도 톱 12에 들 거라는 예상을 전혀 못 했었다"며 "(백)청강이 형이 1등을 했을 때 오히려 제가 더 기뻤고 2등을 한 것만으로도 영광이고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위대한 탄생` 톱 12에 오른 뒤에는 톱 6까지만 가는 게 목표였다고 했다. 그런데 준우승까지 했으니 이태권 입장에서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낸 셈이다.

2등 부상으로 받은 자동차(K5)를 어떻게 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이태권은 "부모님께 드릴 생각"이라며 "많이 좋아하실 것 같다"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사실 이태권의 부모는 그가 가수가 되는 것을 몹시 반대했다. 부모는 이태권이 대학에 가고 취직해서 평범하게 살기를 바랐다. 이태권은 알고 보면 `엄친아`다.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6학년 때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외국인 학교를 다녀서 영어 실력도 수준급이다. 셰인 전담 통역인이 있지만 막판에는 이태권이 셰인과 제작진의 소통 역할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등학교 때 성적이 많이 떨어졌지만 초등학교 중학교 때까지는 성적도 우수했다. 부모는 그가 공부에 전념하기를 바랐지만 이태권이 음악의 길을 걷고자 하는 의지가 너무나 확고해서 끝까지 아들을 반대할 수 없었다. 그 전까지 아들의 불안한 미래를 많이 걱정했지만 `위대한 탄생`으로 걱정을 덜었다. 그래서 이태권에게 준우승 의미가 값진 것.

이태권은 "아버지, 어머니께 돈 버는 것보다 평생 노래하고 공연하면서 사는 게 꿈이라고 말씀드린 적 있다. 그렇게 반대하셨는데 `위대한 탄생`에 나와서 노래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받는 모습을 보시고 완전히 달라지셨다"며 웃었다.

그는 "원래 이태권은 굉장히 평범한 사람이었는데 `위대한 탄생`을 통해 달라졌다. 그게 너무 신기하고 앞으로 더 기대된다. 내 삶이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겠지만 무대에서 계속 노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이태권
▶ 관련기사 ◀ ☞[위탄 톱3]셰인 "아이돌에 관심 많았다..빅뱅·2NE1 알아" ☞[위탄 톱3]백청강 "韓 가수활동은 오랜 꿈..앙까?" ☞[위탄 총결산]③"다들 안될 거라고..멘토들에 감사" ☞[위탄 총결산]②위기의 프로 살린 5人의 멘토들 ☞[위탄 총결산]①7개월 대장정 마침표..`위탄`이 남긴 것 ☞[오디션 열풍!]②활인검vs살인도..양날의 칼 `오디션` ☞[오디션 열풍!]①우리시대 왜 `오디션`인가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