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이근이 전한 우크라이나 상황…"살아 있어 미안"

  • 등록 2022-05-25 오전 6:22:39

    수정 2022-05-25 오전 6:22:3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 씨가 현지에서의 상황을 공개했다.

이씨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이씨는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 있어 미안하다”라는 글을 썼다. 이어 그는 깡통식량을 든 사진을 올리고 “그래..폴란드 호텔 조식으로 생각해서 먹자”라고도 했다.

최근 부상 소식을 알린 이씨는 한국에서 치료를 받은 뒤 우크라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

(사진=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이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록실(rokseal)’ 매니저는 지난 22일 이 전 대위가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MRI는 중추신경계, 두경부, 척추와 척수 등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한 단층촬영에 많이 활용된다.

록실 측은 “이근 대위님의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이근 대위님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근 대위님은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했다.

(사진=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도 “그(이 씨)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켄이 빨리 회복해 다시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씨가 뜻대로 다시 출국할 가능성은 낮다. 몸이 회복되는 대로 일단 경찰조사부터 받아야 할 처지기 때문이다.

현재 이씨는 정부의 허가 없이 무단으로 여행금지국가인 우크라이나를 방문하고 체류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한 상태다. 서울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했한 상태다.

여행경보 4단계가 발령된 우크라이나에 정부 허가 없이 방문·체류해 여권법을 위반할 경우 1년 이하 징역형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록실’)
앞서 그와 함께 지난 3월6일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던 2명은 열흘 만에 귀국, 여권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경찰조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 이씨는 우크라이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으로 돌아가면 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공항에서 체포될 것이다”라며 “변호사를 선임했지만, 우크라이나 정부가 법정에서 나를 도울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