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서정연 찾아갔다…보기만 해도 애틋

  • 등록 2022-11-26 오후 2:12:35

    수정 2022-11-26 오후 2:12:35

‘재벌집 막내아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윤현우’의 어머니 앞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 극본 김태희·장은재, 제작 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26일, 윤현우(송중기 분)의 어머니(서정연 분)을 찾아간 진도준(송중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서로 다른 감정으로 마주한 이들 모자의 재회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는 순양가를 뒤흔든 진도준의 빅픽처가 드러났다. 파워셰어즈에 이어 대영그룹까지 한도제철 인수에 뛰어들며 삼파전이 시작됐다. 장남 진영기(윤제문 분)를 방해하기 위한 진동기(조한철 분)의 배신은 인수금액을 상향시켰고, 이에 순양그룹은 막대한 추가금을 주고서야 겨우 한도제철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그러나 1997년, 기업의 줄도산 끝에 선포된 국가 부도 소식은 순양그룹의 앞날에 짙은 어둠이 드리웠음을 말하고 있었다. 반면 투자한 해외 주식이 어마어마한 수익률을 내면서 거액의 달러를 손에 쥐게 된 진도준의 모습은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어머니의 국밥집을 찾은 진도준의 모습이 담겨있다. 처음 1987년으로 회귀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그 시대에 살아 있던 어머니를 가장 먼저 만나러 갔던 진도준. 그만큼 애틋한 관계의 모자였지만, 이곳의 그는 아들 ‘윤현우’가 아닌 완전한 타인인 ‘진도준’이었기에 쉽사리 자신을 드러내지 못했다. 한편 사진 속 가게 문에는 ‘폐업’이라는 안내문이 선명하게 붙어있다. 이어 아들 윤현우가 아닌, 가게의 마지막 손님이 될 진도준에게 정성껏 음식을 내어놓은 어머니. 이들 모자의 엇갈린 인연이 어디로 향할지 궁금해진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진은 “지난 생에서도, 이번 생에서도 어머니는 진도준에게 가장 큰 의미를 지닌 존재다. 그를 지키기 위해 진도준이 어떤 선택을 감행하는지, 전과는 사뭇 달라질 그의 선택과 행보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5회는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