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아공) '압박 전문가' 그리스, 압박에 무너지다

  • 등록 2010-06-13 오후 12:11:07

    수정 2010-06-13 오후 12:11:07

▲ 그리스 MF 카추라니스와 볼을 다투는 김남일(오른쪽,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남아공 = 이데일리 SPN 송지훈 기자] 한국축구대표팀(감독 허정무)이 '압박축구의 대가'로 손꼽히는 그리스(감독 오토 레하겔)와의 맞대결에서 한 수 위 압박 능력을 과시하며 시원스런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지난 12일 밤(이하 한국시각)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 소재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그리스와의 남아공월드컵 본선 B조 조별리그 경기서 전반과 후반에 각각 한 골씩을 터뜨려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축구사를 통틀어 처음으로 원정 월드컵 대회에서 유럽 팀을 꺾는 기쁨을 맛봤다. 아울러 조별리그 첫 승과 함께 승점3점을 거머쥐며 목표로 삼은 '원정 월드컵 첫 16강'에 한 발짝 다가섰다.

◇한국, 그리스의 발을 묶다

이날 경기는 한국의 일방적인 우세 속에 진행됐다. 전반7분만에 세트피스 찬스를 활용해 선제골을 터뜨린 한국은 이후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그리스에게 주도권을 넘겨주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한국의 철저한 압박 능력이 빛났다.

중앙미드필더 듀오 김정우(광주 상무)와 기성용(셀틱)이 '1차 저지선' 역할을 수행하며 그리스의 볼 흐름을 적극적으로 차단했다. 상대가 이를 뚫고 위험지역 인근으로 접근하더라도 포백 디펜스라인이 적절한 협력수비를 통해 측면으로 몰아냈다. 공격수들의 발이 묶인 그리스는 이렇다 할 힘 한 번 써보지도 못한 채 스스로 무너져내렸다.

압박에 가담하기 위해 포지션을 이탈한 선수들의 빈 자리는 인근 동료들이 적극적으로 메웠다. 이와 관련해 오른쪽 풀백 차두리(프라이부르크)는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상대 공격수를 마크할 때와 오버래핑을 시도했을 때 내 자리를 대신 맡아 줄 선수가 미리 정해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플레이가 임기응변이 아니라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것이었음을 입증하는 증거물이다.

◇'원조' 압박 전문가의 눈물

이와 관련해 한가지 아이러니컬한 점은 그리스야말로 유럽축구를 대표하는 '압박의 강자'라는 사실이다.

레하겔 감독이 이끄는 그리스는 유로2004 무대에서 '강한 압박'과 '효과적인 역습'이라는 두 가지 장점을 적극 활용해 정상에 올랐다. 볼을 잡은 상대선수를 유기적인 협력 플레이를 통해 압박하는 그리스 선수들의 플레이스타일은 21세기를 맞은 세계축구계에 '압박 축구'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몰고 올 정도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리스가 남아공월드컵을 앞두고 치열하기로 소문난 유럽 지역예선을 통과할 수 있었던 것 또한 '압박의 힘'에 기댄 바 컸다. 레하겔 감독이 유로2004 당시 우승을 이끈 노장들을 여전히 주축 멤버로 기용하는 것 또한 '압박 전술에 대한 이해도'를 기준으로 라인업을 짰기에 가능한 결과다.

때문에 그리스가 한국의 압박에 무릎을 꿇은 건, 더욱 눈길이 가는 뉴스다. 이에 대해 레하겔 감독은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우리 선수들은 경기 내내 어디에 서 있어야 할 지 모른 채 허둥대기만 했다"며 압박 플레이의 부재를 꼬집었다.

'압박 스페셜리스트' 그리스와의 정면승부에서 진가를 발휘한 '한국식 프레싱'은 어느 정도의 완성도와 위력을 갖췄을까.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등 나머지 상대들과의 경기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 또한 여기에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