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 신인 김정호-김문환 영입

  • 등록 2017-01-04 오전 8:44:23

    수정 2017-01-04 오전 8:44:23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부산아이파크가 미래를 책임질 신인 선수를 선발했다. 부산 유스 출신으로 지명된 김정호(개성고)와 자유선발로 영입된 김문환(중앙대)이 그 주인공이다.

김정호는 개성고 졸업(2월 예정) 후 바로 팀에 합류했고 김문환은 중앙대를 거쳐 첫 프로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정호는 부산 유스 출신으로 골키퍼로서 가져야 할 수비 조율 능력, 민첩성, 일데 방어능력이 뛰어난 선수로 평가 받고 있다. 실력을 인정받아 지난 해 ‘2016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전기리그 B조 베스트일레븐 골키퍼 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2016 K리그 U-18 챔피언십’에서 5경기 3실점만을 허용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이 대회 인천 대건고와의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상대팀의 페널티킥를 2번이나 막아내며 개성고의 우승을 이끌었다.

김정호는 “(이)창근이형은 경기 중에 여유롭고 골키퍼로서 발기술이 좋아서 빌드업 할 때 매우 효과적이다. 그런 부분을 닮고 싶다”며 본인과 같은 유스 출신인 이창근(제주UTD)을 롤모델로 꼽았다.

중앙대 3학년 재학 중 부산에 입단한 김문환은 173cm의 작은 키지만 빠른 돌파를 주 무기로 U-19 국가대표팀과 U리그에서 맹활약했다.

빠른 순간 스피드가 장점이고, 드리블 능력, 동료 선수와 호흡을 맞추며 공격을 풀어나가는 능력이 탁월하다.

‘2016 인천국제공항 U리그’에서 득점 선두를 달리다 아쉽게 마지막 라운드에서 갈려 최종 득점 2위에 오를 만큼 골 감각도 뛰어나다.

특히 부산 소속으로 나선 지난 12월 제주도에서 치른 U-19 대표팀과의 두 번째 연습경기에서 팀은 1-3로 패하긴 했지만 선발로 출전해 상대 수비를 흔들고 괴롭히는 등 호평을 받았다.

김문환은 “부산아이파크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올 시즌 목표가 승격인데 나의 목표 또한 마찬가지이다. 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빠르게 팀을 리빌딩 중인 부산은 6일부터 20일간 전라남도 순천으로 전지훈련을 떠나 본격적으로 2017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