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 출신 호잉, 토론토와 마이너리그 계약 체결

  • 등록 2021-06-01 오전 10:23:33

    수정 2021-06-01 오전 10:23:33

제라드 호잉.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지난 시즌까지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했던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32)이 류현진(34)의 소속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

토론토 구단은 지난달 3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자유계약선수(FA)인 호잉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호잉은 그동안 실전 경기를 뛰지 못한 만큼, 루키리그에서 운동을 시작한다. 몸 상태를 어느 정도 끌어올리면 더블A 혹은 트리플A에서 빅리그 진출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호잉은 2016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뛴 뒤 2018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한화에서 활약했다. 호잉은 지난해 6월 부진 끝에 방출된 뒤 미국으로 돌아가 재기를 노리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