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선수들도 동요…뮐러 "충격받았다"·노이어 "엄청난 실망"

조별리그 1차전서 일본 상대 1-2 역전패
뮐러 "첫 경기 승리로 압박감 없애려 했지만 곤란"
노이어 "마지막까지 후방 수비 못해…더 빨리 했어야"
귄도간, 日 추가골에 "WC 그보다 쉬운 골 있었나"
  • 등록 2022-11-24 오전 8:59:47

    수정 2022-11-24 오전 8:59:47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충격 받았다.”(토마스 뮐러) “엄청나게 실망스러운 일.”(마누엘 노이어)
독일 축구대표팀 일카이 귄도간(왼쪽)과 토마스 뮐러. (사진=AP Photo/뉴시스)
독일은 지난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일본에 2-1로 패배했다. 전반 33분 일카이 귄도안이 페널티킥으로 선제점을 뽑았으나, 후반 교체 투입된 일본 선수들에게 두 골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이날 독일의 볼 점유율은 73.8%에 달했다. 거의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추가골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게 주요 패인이었다. 독일이 전반전까지 리드한 경기에서 역전패한 건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오스트리아전(2-3 패) 이후 44년 만이다.

경기가 끝난 뒤 독일 베테랑 공격수 뮐러는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패배한 뒤 여기 서 있는 게 말도 안 되는 것 같다”며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헌신적으로 경기했고 경기장에서 많은 에너지를 쏟았다. 확실히 우월했고, 집중력 있게 좋은 경기를 했다고 느낀다”며 “아무것도 우연에 맡기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또 “첫 경기 승리로 압박감을 없애고 싶었는데 곤란해졌다”면서도 “떨쳐내고 체력을 회복한 뒤 우리가 이기는 방식으로 스페인과의 2차전에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전 골키퍼이자 팀의 주장인 노이어도 “(일본전 패배는) 우리에게 엄청나게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우리는 마지막까지 후방에서 수비를 잘하지 못했다. 여유가 없었고, 좀 더 빠르게 해야 했다”고 곱씹었다.

이날 유일한 득점을 했던 귄도안은 “우리는 상대가 쉽게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날선 비판을 내놓았다. 그는 “후반에는 롱볼에 너무 의존했고 짧은 패스는 쉽게 잃었다”며 “공을 너무 자주 잃어버렸다. 모두가 공을 원하는 건 아니라는 느낌마저 들었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후반 38분 아사노 다쿠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돌파해 오른발 슛을 했던 일본의 두 번쨰 골 상황에 대해 “월드컵에서 그보다 더 쉬운 골이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그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여긴 월드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독일 축구대표팀. (사진=AP Photo/뉴시스)
앞서 독일은 독일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에 0-2로 패하며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4년 만에 설욕에 나선 이번 월드컵에서는 첫 경기부터 아시아팀에 덜미를 잡혔다. 월드컵 본선 연패를 당하며 카타르에서도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홈런 신기록 달성
  • 꼼짝 마
  • 돌발 상황
  • 우승의 짜릿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