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전국체전 5관왕 달성...사상 첫 대회 MVP 3연패 눈앞

  • 등록 2023-10-19 오전 11:49:50

    수정 2023-10-19 오전 11:51:58

전국체전 5관왕을 달성한 한국 수영 간판스타 황선우.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수영 간판스타 황선우(20·강원도청)가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5관왕에 올랐다.

황선우는 19일 전남 목포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남 전국체전 수영 남자 일반부 혼계영 400m 결승에서 송임규, 최동열, 양재훈(이상 강원도청)과 함께 레이스를 펼쳐 3분36초50의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2위인 인천선발(3분44초34)에 무려 8초 가까이 앞섰다.

이로써 황선우는 대회 5관왕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5관왕은 남자 고등부 다이빙 최강인(율곡고)에 이어 황선우가 두 번째다. 황선우가 대회 5관왕을 차지한 건 고교생으로 출전한 2021년 대회 이후 2년 만이다. 지난해에는 5관왕을 눈앞에 두고 마지막 날 혼계영 400m에서 동료의 부정 출발로 금메달이 무산돼 4관왕에 만족해야 했다.

황선우가 5관왕을 이루면서 2021년, 2022년에 이어 3회 연속 대회 최우수선수상(MVP) 수상도 기정사실로 보인다. 전국체전 MVP가 선정된 것은 1980년 제61회 대회 때부터다. 지난 43년 동안 3년 연속 MVP를 받은 선수는 단 한 명도 없었다.

‘마린보이’ 박태환은 역대 최다인 총 5차례(2005·2007·2008·2013·2017년) MVP를 수상했다. 하지만 3회 연속은 아니었다. 2006년 육상 세단뛰기 한국 신기록을 세운 김덕현에게 MVP를 내준 것이 영향을 미쳤다.

혼계영은 선수 4명이 배영, 평영, 접영, 자유형 순으로 이어서 헤엄치는 단체전이다. 황선우는 자유형 주자로 전체 400m 중 마지막 100m를 책임졌다.

지난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 등 총 6개의 메달을 수확한 황선우는 쉴 틈도 없이 곧바로 전국체전에 나섰다. 지난 15일 계영 800m를 시작으로 16일 자유형 200m, 17일 계영 400m, 18일 자유형 1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대회 마지막 날인 19일까지 ‘금빛 역영’을 펼치면서 5관왕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특히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닌 상태에서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더 의미가 크다. 황선우는 대회 개막 전날인 지난 12일 전남 목포 시내에서 식사하던 중 식중독에 걸렸다. 대회 기간 내내 고열, 배탈, 몸살 증세를 보였다. 최악의 컨디션이라 좋은 기록을 기대하긴 어려웠지만 그래도 1등은 놓치지 않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긴박한 순간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