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방어 전문가’ 박민지, 3연패·KLPGA 투어 최다승 20승 도전

  • 등록 2024-06-18 오전 10:33:59

    수정 2024-06-18 오전 10:33:59

박민지(사진=KLPGA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초 단일 대회 4연패를 달성하며 ‘타이틀 방어 전문가’가 된 박민지(26)가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다시 한 번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은 오는 20일부터 나흘간 경기 포천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다. 특히 주최 측은 올해 대회 10주년을 맞이해 총상금을 6억원 증액한 14억원 규모로 대회를 개최한다. 메이저급 상금이 주어지는 만큼 최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2주 전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KLPGA 투어 최초로 단일 대회 4년 연속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쓴 박민지가 또 한 번의 대기록에 도전한다. 박민지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거두게 되면 고(故) 구옥희, 신지애(36)와 함께 KLPGA 투어 통산 최다승인 20승을 달성하게 된다. 또한, 통산 20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장식하면 통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5회로 늘려 신지애의 최다 기록과 타이가 된다.

박민지는 본 대회 3년 연속 우승에도 도전한다. 대회 3연패에 성공하게 되면 단일 대회 3년 연속 이상 우승 기록을 2개로 늘리게 된다. 아울러 역대 타이틀 방어 우승 횟수도 7회로 늘려 故 구옥희가 가지고 있는 8회 기록에 근접하게 된다.

박민지는 KLPGA 투어 통산 20승 도전에 대해 “루키 때 막연하게 20승을 하는 것이 꿈이라고 얘기하고 다녔는데 현실로 다가오게 돼서 매 순간 놀라고 있다”면서 “타이틀 방어나 최다승 기록에 도전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감사하다. 중압감이 들기도 하지만 피할 수 없다면 많은 관심과 주목 속에서 내 플레이를 멋지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이어 “포천힐스는 그린이 넓기 때문에 평소보다 더 날카로운 아이언 샷이 필요하다. 시즌 6승씩 거둘 때에는 100m 거리를 남겼을 때 무조건 버디를 할 수 있다는 생각이었는데, 지금은 정확도가 조금 떨어져서 아이언 샷을 더욱 보완해서 플레이하려고 한다”고 공략법을 밝혔다.

노승희(사진=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제공)
지난주 메이저 대회 DB그룹 제38회 한국여자오픈을 제패하면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노승희(23)는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노승희는 대상 포인트 1위, 상금순위 2위, 평균타수 3위에 오르며 타이틀 경쟁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노승희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대회 코스도 까다로운 산악 코스지만 샷감과 자신감이 많이 올라온 만큼 정교한 아이언 샷을 바탕으로 좋은 플레이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타이틀 경쟁에 대해서는 “타이틀보다는 매 대회 우승만을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며 “그래도 한 가지 타이틀을 수상할 수 있다면 꾸준함을 증명해 주는 최저타수상을 노려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올 시즌 유일하게 3승을 기록하며 상금순위 1위를 달리는 이예원(21)은 “지난 주 날씨가 더워지면서 집중력이 떨어져 스스로에게도 아쉬운 플레이가 나왔다”며 “새로운 마음으로 이번 대회를 준비해서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평소에도 산악지형 코스를 선호하는 편이다. 포천힐스 코스는 샷을 원하는 랜딩 지점으로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해 아쉬움이 남았던 대회인데, 올해는 한 홀 한 홀 집중해서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박지영(28), 황유민(21), 박현경(24), 배소현(31), 이정민(32), 김재희(23), 최은우(29) 등 올해 챔피언들이 총출동한다. 방신실(20), 김민별(20), 전예성(23) 등은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특히 이번 대회는 우승 시 상금 2억 5200만원과 대상 포인트 80점을 획득해 남은 시즌 타이틀 경쟁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예원(사진=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백옥 피부 저리가라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