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김태원 “패혈증 앓다 살아나…걸어 다니는 게 기적”

  • 등록 2021-01-12 오전 9:55:38

    수정 2021-01-12 오전 9:55:38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부활 멤버 김태원이 패혈증 회복 후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김태원 근황 공개.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김태원은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지난해 패혈증을 앓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났다”고 밝혔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돼 발열, 호흡수 증가, 백혈구 수 증가 등 전신에 걸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상태다.

김태원은 “살아서 걸어 다니는 게 기적이다. 몸이 좋아지고 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1년 반 전에 술을 끊었는데 금단현상 때문에 너무 힘들다. 벼랑 끝에 서 있는 기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태원은 “부활 정규 14집 앨범에 10곡 정도 수록되는데 혼자 작곡을 다 해야 한다. 머리에서 10곡이 엉켜 있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밤에는 만취, 낮에는 숙취로 30년을 살아왔다. 모든 작곡이 술에 의해서 나온 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술을 끊으니까 화면이 정지된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김태원은 “술을 끊어서 머리가 맑아지는 걸 견딜 수 없다. 가끔 한 번씩 앓는데 그럼 노래 한 곡이 나온다. 내가 비참해질수록 좋은 음악이 나온다. 그래도 억울한 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팬으로서 얘기하고 싶다. 본인을 위해 30분 정도 하루에 걸었으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러자 이날 스페셜 보살로 출연한 이경규는 “네가 태원이를 모른다. 태원이는 미끄러진다”라며 “태원이가 ‘도시어부’에 나오고 싶다고 했는데 못 나오게 했다. 미끄러질 것 같아서 그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