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칠갑인 상태로 전처·처남 아내 죽였다 왜?

이혼한 아내와 처남댁 살해한 남성 "종교갈등" 자수
"아내가 종교에 빠져 자녀 돌보지 못 해" 살해동기 밝혀
재판부 "유족들 엄벌 탄원…죄질 매우 나쁘다" 징역 45년 선고
  • 등록 2022-11-24 오전 5:47:35

    수정 2022-11-24 오전 5:47:35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온몸이 피칠갑인 상태로 ‘내가 사람 죽였는데 신고해달라’면서 담배 한 대 달라더라.”

23일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이영호 부장판사)는 전처와 그의 남동생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해 살인과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45년을 선고했다.

(사진=뉴스1)
A씨는 지난 6월 16일 오후 5시 40분께 전북 정읍시 북면의 한 상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전처(41)와 그의 남동생 아내(39)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처의 남동생(39)도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A씨는 범행 직후 1km 떨어진 인근 마을로 도주했고, 주민의 신고로 긴급 체포됐다. A씨는 주민에게 직접 자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기소 이틀 후인 18일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아내와 같이 살고 있었고 위장 이혼을 한 상태였다. 종교적인 이유 때문에 화가 나서 범행하게 됐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당일에도 전처와 말다툼을 하다가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아내와 위장 이혼을 했지만, 최근까지 같이 살고 있었다”며 “아내가 종교에 빠져 자녀를 돌보지 못하게 돼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A씨에게 중형을 선고하며 “피고인은 전처가 별다른 저항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흉기로 범행했고 피해자의 남동생 부부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며 “피해자들이 느꼈을 공포는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간신히 목숨을 부지한 남동생은 (살해당한) 누나의 참혹한 모습을 보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충격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족들은 여전히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고 피고인의 범행 동기, 수단, 범행 후 정황 등을 종합해보면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꾸짖었다.

그러면서도 “검사는 무기징역을 구형했으나 피고인은 범죄 사실을 인정하면서 유족에게 사죄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 사회에서 피고인을 완전히 격리하기보다 오랜 수형생활을 통해 교화할 수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