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백기' 든 시진핑, 中ETF 수익 천차만별…"선별 필수"

중국 '제로코로나' 사실상 폐지…선반영한 증시 변동성↑
1개월간 ETF 수익 항셍테크↑ 에너지·전기차↓ 엇갈려
내년 1분기까지 소비주 '맑음'…3월 양회 변동성 유의
하반기엔 재정투자 산업군 담은 CSI 500 ETF 등 유효
  • 등록 2022-12-09 오전 6:10:27

    수정 2022-12-09 오전 6:10:27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국민적 저항과 경기 둔화에 못 이긴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사실상 폐지한 이후 증시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소문에 사서 뉴스에 팔라’는 격언이 현실화됐다는 평이 나온다. 상장지수펀드(ETF) 한 달 수익률도 엇갈렸다. 홍콩 증시 관련 ETF가 급등하고, 정부 육성 업종들이 하락세를 보이면서 내년 선별 접근 전략에 관심이 모아진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전체 ETF 중 ‘TIGER 차이나항셍테크레버리지’는 48.68%의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KODEX 차이나H레버리지’가 33.64%로 뒤를 이었다. 중국 방역 완화 수혜가 예상되는 ‘TIGEG 화장품’도 18.93%를 기록했다. 각 운용사들의 차이나항셍테크 ETF도 모두 17~18%대 상승했다.

중국 증시는 리오프닝(경제 재개) 기대감 속에 지난달부터 빠른 반등세를 보였다. 11월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상하이종합지수와 홍콩H지수는 각각 13%, 35% 급등했다. 특히 홍콩 증시가 본토 대비 상대적 강세를 보인 배경으로는 △낙폭과대 △소비·부동산 안정 기대감이 꼽힌다.

박수현 KB증권 연구원은 “그간 중국 증시의 가장 큰 변수는 코로나19, 이어 부동산이었는데 안정될 조짐이 보이자 해당 요인으로 낙폭이 컸던 시장과 업종이 반등한 모습”이라며 “홍콩에 소비재 비중이 크진 않지만, 소비 심리 개선 전망 속 온라인 쇼핑 관련 빅테크와 부동산 기업들을 중심으로 양호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중국 정책 관련 ETF는 ‘마이너스’를 면치 못했다. 같은 기간 ‘SOL 차이나태양광CSI’는 -12.63%, ‘TIGER 차이나클린에너지SOLACTIVE’ -10.63%, ‘TIGER 차이나전기차SOLACTIVE’는 -7.64%를 기록했다. 박 연구원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정부 육성 업종은 증시 리스크가 부각될 때 지속 우상향해 반등 국면에서 힘이 빠졌다”고 말했다.

또 중국 당국이 방역 완화를 발표한 지난 7일 중국 증시에선 오히려 차익매물이 쏟아졌다. 리오프닝 정책 기대가 현실화되자 정책 모멘텀이 약해졌다는 평이다. 여기에 △소비 개선 이후 정부 재정투자 축소 가능성 △중국 11월 무역지표 쇼크 △소비 정상화에 따른 물가 급등 등이 이유로 거론된다.

당분간 중국 집단감염 대응과 내년 1분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맞물려 변동성 확대가 예상된다. 다만 방역 완화와 경기 회복 전망 속 중국 기업이익 추정치도 상향 조정되고 있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제로 코로나 완화는 중국 경기와 증시 회복의 최우선 전제 조건”이라며 “최근 관련 기대감에 따른 증시 반등은 추세적 상승의 서막”이라고 했다.

ETF 전략 측면에서는 내년 주요 정책 이슈와 경기 회복 흐름에 따라 시기별로 선별 접근하란 조언이 따른다. 박 연구원은 “내년 1분기까지 방역 완화와 부동산 부양책에 홍콩 증시 ETF, 필수소비재·금융 비중이 가장 큰 A50 ETF가 유효하다”며 “1분기 이후에는 내년 3월 양회에서 재정투자가 예상을 크게 넘어서기 어려운 분위기여서, 2분기에는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주도 투자 확대가 예상되는 산업 군(데이터센터·중후장대 등)은 3개월간 변동성이 커지겠지만 춘절 이후 연말까지 이들 종목을 담은 CSI 500 ETF를 주목한다”며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ETF도 이 시기에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