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소리 '배심원들' 개봉 앞둔 소감 "정말 반가운 작품"

  • 등록 2019-04-23 오전 11:14:06

    수정 2019-04-23 오전 11:13:34

사진=지큐코리아 제공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배우 문소리가 영화 ‘배심원들’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문소리는 치근 ‘지큐 코리아’와 함께 미스터리하고 고혹적인 컨셉으로 화보를 촬영했다. 그는 필름 영화의 한 장면처럼 화보를 소화해 스탭들의 찬사를 받았다. 촬영에 몰입한 문소리는 관능적인 아우라를 드러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문소리는 5월 15일 개봉하는 ‘배심원들’의 김준겸 판사 역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문소리는 “캐릭터로 출세하려나 봐요. 자기 목소리가 분명한 역할을 잘한다고 생각해서 감독님들이 제안을 주시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문소리는 “저는 제가 재판장 역할을 맡은 것보다, 재판장 역할을 여성으로 쓴 게 의미가 있다고 봐요. 사실 이게 처음부터 여자로 설정된 건 아니었거든요. 정말 반가운 작품이었어요”라며 여성 재판관 역할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20대부터 30대, 40대를 통과하며 두터운 커리어를 쌓고 있는 문소리는 ‘공을 이루더라도 거기에 머물지 마라. 머무르지 않기 때문에 사라지지 않는다’라는 도덕경의 말을 새기며, “내가 이뤄낸 뭔가에 머무르고, 좋았던 순간을 지키려고 하기보단, 이리 가든 저리 가든, 어딘가로 나아가야 한다 생각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한편 문소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지큐코리아 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