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27.36 1.45 (+0.06%)
코스닥 882.94 8.41 (+0.96%)

"많이 무서워"…사유리, 임신 과정 공개→솔직 심경 고백

  • 등록 2020-11-21 오후 4:55:45

    수정 2020-11-21 오후 4:55:45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임신 과정을 공개하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엄마 사유리’(사진=화면 캡처)
사유리는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큐멘터리 ‘엄마, 사유리’의 1화인 ‘사유리, 엄마가 되었습니다’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사유리는 “오늘 2020년 3월 19일. 촬영 끝나고 지금 돌아왔다. 생리를 안 한지 1주일 정도 지났다. 그래서 오늘 검사를 하려고 하는데 너무 떨린다”며 “생리를 안하는 1주일 동안 많은 생각을 했다. 임신을 했을까? 시험관 한 번 해서 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선생님이 제 자궁 나이를 보고 5~7번 해야한다고 얘기해서 바로 임신 하지 않는다고 생각이 들지만 생리를 일주일 동안 안하는 게 없었다”고 임신 테스트기를 할 것을 알렸다.

이어 사유리는 “뱃속에 아기가 있을 수도 있고 스트레스 때문일 수도 있다. 오늘 제가 임신한 걸 알게 되면, 오늘 부터 아이 엄마가 되는 거다”며 “일단 그래도 너무 많이 무섭다. 솔직히. 저는 제가 강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걸 다 하는, 사람 눈치 안 보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아닌 것 같다. 아빠가 없는 아이를 낳은 거다. 나는 이기적인 거고. 모르겠다. 일단 임신하는 것도 무섭고 안하는 것도 무섭다”고 눈물을 보였다.

‘엄마 사유리’(사진=화면 캡처)
임신 테스트기를 하고 돌아온 사유리는 “라인이 두개 있으면 임신이고 하나만 있으면 임신이 아니다. 그런데 이렇게 나왔다”며 흐릿하게 두 줄이 나온 임신 테스트기를 공개했다. 사유리는 “자세히는 안보이는데 라인이 살짝 보인다. 그런데 확실하게 보이는게 아니니까. 임신한 것 같다. 라인이 선명해지는 것 같다. 나 임신했다”고 기뻐했다.

눈물이 글썽한 사유리는 “임신하면 모르겠다. 1년 전 오늘 모모코(강아지)가 떠났고 1년 후에 돌아왔다. 모르겠다. 임신한 것 같다”고 설렌 마음을 전했다.

이후 사유리는 4월 6일, 산부인과를 방문한 모습을 담았다. 사유리는 일본에서 시험관 시술 후 한국에서 꾸준히 병원을 방문했다.

사유리는 “너무 이상한게 토마토나 오렌지 이런 것만 먹고 싶다. 입덧이 이렇게 심한 줄 몰랐다”고 임신 후 달라진 점을 털어놨다.

이어 6월 25일, 임신 중 ‘이웃집 찰스’ 녹화에 나선 사유리는 “MC 언니나 홍석천 오빠가 살찐 걸로 안다. 의심하는 것 같다”고 걱정했다.

‘엄마 사유리’(사진=화면 캡처)
이후 사유리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임신과 출산 과정을 보여줄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유리는 지난 3일 일본 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이름 모를 한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아이를 출산했다. 사유리는 생리불순으로 산부인과를 찾았고 난소 나이가 48살이며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갖지 못한다는 말을 듣고 엄마가 되기로 결정했다. 이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며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