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경매브리핑]1억짜리 평택 아파트에 40명 몰린 사연

공시가 1억 미만인데다 전세수요 풍부
  • 등록 2021-07-17 오전 7:32:49

    수정 2021-07-17 오전 11:33:33

(사진=지지옥션 제공)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경매시장에서 공시가격 1억원 미만의 아파트의 인기가 뜨겁다.

1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이달 둘째 주 법원 경매 동향을 보면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경기 평택시 세교동 소재 아파트(60㎡·사진)로 나타났다. 총 40명이 응찰에 참여해 감정가(1억2300만원)의 143%인 1억7588만원에 낙찰됐다. 권리분석에 문제가 없고 임차인도 없는 것이 장점으로 부각했다.

이 물건은 1996년 6월에 보존등기 된 11개동 1590세대 아파트(15층)의 8층이다. 주변은 아파트 단지와 근린시설이 혼재돼 있다. 경기대로 등 주요도로를 이용하면 1호선과 수서고속철도(SRT)를 이용할 수 있는 지제역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북쪽에는 수도권 남부 최대 민간 도시개발지구로 알려진 지제·세교 도시개발구역이 인접해 있어 신도시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이 물건은 공시가격이 1억원 미만 아파트로서 취득세 중과규제를 피할 수 있고, 높은 전세가율이 유지되고 있어 소액투자 수요와 실거주 수요가 몰린 것으로 예상된다.

최고 낙찰가 물건은 충북 진천군 덕산읍 소재 축사(토지 15,506㎡, 건물 6721㎡)가 감정가(41억9030만원)의 108%인 45억2500만원에 낙찰됐다. 4m 내외 도로에 접해 있어 대형 차량 진출입이 어렵지 않으며, 진천IC가 가까운 거리에 있어 중부고속도로 진입도 수월하다.

7월 2주차(7월12~16일) 법원 경매는 총 2406건이 진행돼 이중 862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7%, 총 낙찰가는 1743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141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59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41.8%, 낙찰가율은 94.8%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2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107.9%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