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우유 등 유제품 가격 오른다…빵·아이스크림도 '줄인상' 우려

나100%우유 1L, 대형마트서 3000원 육박
GT우유 4.6% 인상…매일유업 4~6% 인상
  • 등록 2023-10-01 오전 10:15:11

    수정 2023-10-01 오전 10:15:11

[이데일리 김성수 기자] 1일부터 흰 우유를 비롯한 유제품 가격이 일제히 오른다. 원유 가격 인상 여파로 유가공업체들이 일제히 가격 조정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이날 흰 우유 제품인 ‘나100%우유’(1L)의 출고가를 대형할인점 기준 3% 인상한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 기준 나100%우유 1L 가격은 2900원대 후반이 된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시내 편의점에 진열된 서울우유 (사진=뉴시스)
낙농진흥회가 이날부터 원유 기본가격을 L당 88원(8.8%) 올리기로 한 데 따라 우유업계의 제품 가격도 인상된 것.

매일유업은 우유 제품 가격을 4∼6% 올린다. 가공유 제품은 5∼6%, 발효유·치즈 제품 가격은 6∼9% 인상한다.

남양유업도 흰 우유 제품인 맛있는우유GT(900㎖) 출고가를 4.6% 인상하고, 다른 유제품 출고가도 평균 7% 인상한다.

동원F&B(049770)는 덴마크 대니쉬 더 건강한 우유(900㎖) 등 제품 가격을 평균 5% 올린다. 빙그레는 오는 6일부터 순차적으로 흰 우유 제품인 굿모닝우유(900㎖)와 바나나맛우유(240㎖) 가격을 5.9%씩 올릴 방침이다.

올해 원유 가격이 10% 가까이 오른 데다 인건비, 에너지비용, 부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흰 우유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기도 했지만, 각 업체는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해 흰 우유 1L(또는 900㎖) 제품 가격을 대형마트 기준 3천 원 미만으로 결정했다.

이같은 우윳값 인상으로 우유를 재료로 쓰는 아이스크림, 빵, 커피, 치즈 가격이 연쇄적으로 오르는 ‘밀크플레이션’ 촉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