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종우=임시완 확정 "가장 싱크로율 높은 배우"

  • 등록 2019-01-28 오전 11:00:50

    수정 2019-01-28 오전 11:00:50

(사진출처 =임시완 : 플럼액터스 / 타인은 지옥이다 : 네이버웹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오는 하반기 OCN ‘드라마틱 시네마’로 영상화되는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의 종우 역에 배우 임시완 캐스팅이 확정됐다.

임시완은 3월 말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타인은 지옥이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 ‘미생’, 영화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 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디테일한 감성 연기를 선보였던 임시완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임시완이 맡은 윤종우는 극 중 취직 때문에 서울에 올라와 고시원 생활을 시작하게 된 청년이다.

OCN은 “두터운 팬층을 가진 웹툰인만큼 여러 가상캐스팅이 화제가 됐는데 싱크로율이 가장 높았던 임시완 배우와 함께하게 돼 기쁘고 영광”이라며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는 충격적인 전개와 밀도 높은 스토리로 짙은 장르 색을 가짐과 동시에 현 시대상의 고민들을 잘 반영하고 있어 장르물의 명가 OCN의 ‘결’과 잘 맞다고 판단, 제작을 확정 지었다”고 전했다.

영화 ‘사라진 밤’, ‘소굴’ 등을 연출하고 2011년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4만번의 구타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과연 ‘타인은 지옥이다’가 장르물의 명가 OCN과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는 프로젝트 ‘드라마틱 시네마’를 만나 어떤 모습으로 재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타인은 지옥이다(작가 김용키)’는 평균평점 9.8점, 누적조회수 8억뷰, 일요웹툰 39주 연속 1위 기록 등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웹툰이다. 고시원을 배경으로 수상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스릴러로, 사람과 사람간의 내외적 갈등이 긴장감을 유발해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OCN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고,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장르물로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