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태클 퇴장, 에버튼 감독도 "고의 아님 100% 확신"

  • 등록 2019-11-04 오전 9:35:17

    수정 2019-11-04 오전 9:35:17

손흥민(오른쪽)이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과 경기 중 후반 33분 상대팀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을 시도한 뒤 퇴장 당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팀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에버턴과의 경기 도중, 거친 백태클로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이 태클을 시도했던 안드레 고메스는 발목을 심하게 다쳐 들것에 실려 나갔다.

토트넘은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을 시도해 경고를 받았다. 태클 이후 고메스는 세르쥬 오리에와 충돌했고, 결국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손흥민의 경고는 퇴장으로 바뀌었다. 손흥민은 고메스의 상태를 확인한 후 머리를 감싸 쥐고 오열하는 등 충격을 받은 모습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경기 후 양 팀 감독들은 손흥민이 악의적으로 행동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에버턴의 마르코 실바 감독은 “고메스는 현재 병원에 있다. 의료진을 통해 명확한 진단이 나올 때까지는 기다려야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의 태클은 분명히 거칠었으나 나는 그가 나쁜 뜻을 가지고 행한 것이 아니라고 100% 확신한다“고 밝혔다.

경기 중 손흥민의 퇴장을 인정하지 않았던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은 충격을 받았다. 에버턴 선수들도 손흥민을 위로했다. 라커룸에서 소니(손흥민)를 위로해주고 간 에버턴 주장 시무스 콜먼에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혼란스러운 상황이지만 모두가 손흥민의 태클이 의도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고메스에 대해서는 “너무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정말 좋지 않은 상황이 발생했고, 운이 따르지 않았다. 지금 바랄 수 있는 것은 최악의 일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퇴장 후 라커룸에서 손흥민은 자책하며 괴로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후 에버턴 주장 시무스 콜먼이 손흥민을 위로하기 위해 토트넘 라커룸을 찾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