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칠레·독일 팬들과 온라인 팬미팅… 남다른 행보

  • 등록 2020-09-07 오전 10:03:45

    수정 2020-09-07 오전 10:03:45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걸그룹 네이처(NATURE)가 칠레, 독일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사진=n.CH엔터테인먼트)
네이처는 지난 6일 칠레와 독일 팬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온라인 팬미팅 프로젝트 ‘워너 비 프렌즈 위드 네이처’(Wanna be friends with NATURE)를 진행했다.

이날 네이처는 한국 시간 기준 오전 10시 칠레, 오후 7시에 독일 팬들과 만났다. 각각의 팬미팅서 스페인어와 독일어로 팬들에게 인사한 네이처는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온라인 팬미팅의 시그니처 ‘대답해줘 리프(팬덤명) 콜’로 칠레, 독일 팬들의 이름을 직접 호명하며 인사했다.

이어 칠레 팬미팅에서는 전통춤 ‘쿠에카’(Cueca) 배틀을, 독일 팬미팅에서는 스피드 퀴즈 ‘몸으로 말해요’를 통해 끼와 흥을 발산했다. 국경을 넘는 재미로 팬들을 웃음 짓게 했다. 또 ‘온라인 Q&A’에서 네이처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네이처는 물건을 가장 많이 사는 멤버를 뽑는 사소한 질문부터 닮은 동물, 다음 컴백 때 원하는 콘셉트, 냉장고에 빠지지 않는 것, 요즘 중독된 멜로디 등 팬들의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칠레, 독일 팬들이 준비한 스페셜 영상도 감상했다. 네이처는 그림, 커버 댄스, 영상 편지 등으로 만들어진 영상을 선물한 팬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와 달달한 음색이 담긴 노래로 화답했다. 또한 디지털 사인회를 진행하는 동안 애교, ‘어린애’를 다양한 언어로 부르는 등 사전에 팬들에게 받은 네이처가 팬미팅 때 해줬으면 하는 미션들을 뽑아 수행하기도 했다. 끝으로 네이처는 “멀리서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꼭 만나러 가겠다. 사랑한다”라며 팬미팅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워너 비 프렌즈 위드 네이처’는 네이처의 글로벌 온라인 팬미팅 프로젝트로, 코로나19로 인해 팬들과 아티스트가 직접 대면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해외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기획됐다. 아제르바이잔, 칠레, 독일에 이어 멕시코, 프랑스, 페루, 스페인, 브라질, 포르투갈, 미국, 루마니아, 영국&아일랜드, 네덜란드, 폴란드, 일본 등 20개국에서 글로벌 팬미팅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