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안녕? 나야!' 최강희, 이레 덕에 변화…자체 최고시청률

  • 등록 2021-02-25 오전 10:15:30

    수정 2021-02-25 오후 2:38:4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안녕? 나야!’ 최강희가 ‘진짜 나’의 모습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24일 방송된 KBS2 수목 드라마 ‘안녕? 나야!’ 3회에서는 조아제과에서 부당해고 당한 37살 하니(최강희)가 17살 하니(이레)의 도움을 받아 부당해고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37살 하니는 실망스러운 미래 모습에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고 소리치는 17살 하니와 대립했다. 그러면서 20년의 시간을 건너 미래로 온 17살 하니를 제 자리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런 가운데 만나게 된 무속인은 두 하니를 향해 “사람은 둘인데 사주는 하나”라며 “귀신이 아니라면 두 사람은 같은 사람”이라고 점괘를 읊었다. 이후 그는 17살 하니가 제자리로 돌아가려면 비가 오는 날 고가의 굿판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로 돌아갈 방법을 찾은 17살 하니가 뛸 듯이 기뻐한 가운데 37살 하니에게도 낭보가 날아들었다. 37살 하니를 해고 위기로 몰아넣은 ‘오징굿 과자 파동’이 블랙컨슈머의 자작극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그러나 조아제과는 하니의 복직을 허락하지 않았고, 상사는 또 한 번 가식적인 태도로 하니가 자진해서 회사의 방침을 수용하도록 종용했다. 37살 하니의 반응은 이전과는 달랐다. 그는 상사에게 “빙빙 돌려 까면서 내 자존감에 상처주지 말라”고 바른 말을 쏘아부쳤다. ‘스스로에게 미안한 일 하지 말라’고 했던 17살 하니의 조언에 반응한 것이다.

37살 하니의 변화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17살 하니와 함께 조아제과 사옥 앞에서 자신의 부당해고를 철회하라는 시위를 벌이며 진짜 나를 위한 행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갔다. 두 하니는 댄스 실력을 뽐내며 유쾌한 모습으로 부당해고 철회 시위에 나섰고, 이 모습은 조아제과 한지만 회장(윤주만)의 눈에 띄어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하니의 언니인 하영(정이랑)이 두 하니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이 담겨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 때의 내가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방송된 3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5.1%의 시청률(2부 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이 드라마의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