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한국 음식 먹으러 내한, 다시 올 수 있게 돼 기뻐"

  • 등록 2022-08-19 오전 11:00:19

    수정 2022-08-19 오전 11:00:19

(사진=뉴스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브래드 피트가 8년 만에 ‘불릿 트레인’으로 한국을 찾은 소감을 전했다.

브래드 피트는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의 프레스 컨퍼런스(기자간담회)에 애런 테일러 존슨과 함께 참석해 8년 만에 또 다시 한국을 찾은 소감과 함께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인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날 오전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영화 홍보 일정에 돌입한다. 오후에는 팬들과 직접 만나는 레드카펫 행사도 참석한다. 특히 브래드 피트의 내한은 2014년 ‘퓨리’ 이후 이번이 8년 만이다. 그는 지난 2011년 ‘머니볼’로 처음 내한한 이후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로 세 차례 한국을 찾았다. 이번이 네 번째 내한이다. 평소 ‘빵형’, ‘빵아저씨’란 애칭을 얻으며 국내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그는 직접 스케줄 조정을 불사할 정도로 이번 내한에 적극적인 의사를 타진했다는 후문이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다.

브래드 피트는 “한국에 다시 올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 저는 영화 때문에 온 게 아니고 한국 음식 때문에 한국에 왔다”며 “음식 많이 기대 중이고 영화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록-다운 기간에 촬영했는데 엄청난 액션으로 가득 차 있다. 기대를 굉장히 많이 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오는 24일 개봉을 앞둔 영화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 분)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상큼 플러팅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