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울 불법 숙박업소 단속…불법 촬영도 점검

3월20일부터 4월30일까지 6주간
용산·종로 등 6개 자치구와 합동 진행
  • 등록 2023-03-19 오전 10:00:00

    수정 2023-03-19 오전 10:00:00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경찰이 서울시 자치구 등과 합동으로 서울 지역 미신고 불법 숙박업소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경찰로고.(사진=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서울 지역 내 주요 관광지를 담당하는 용산, 종로, 중구, 마포, 강남 구청 등 6곳 지자체와 합동으로 오는 20일부터 4월 30일까지 6주간 불법 숙박업소에 대한 단속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불법 숙박업소 단속은 외국인 입국 제한 해제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 방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데 따른 것이다.

미신고 불법 숙박업소는 관광객의 안전이나 위생을 위협하지만 실질적인 관리·감독에 한계가 있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특히 관리자 부재로 불법 카메라 설치 등 범죄 발생의 우려도 큰 실정이란 것이 경찰 측의 설명이다.

숙박업소 내 불법 카메라가 관광객들의 불안감을 고조시키고 있고, 특히 초소형 카메라 이용 등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이번 단속에서 불법 숙박업소로 확인되면 불법 카메라에 대한 점검도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관광경찰대 관계자는 “관광시장이 회복되면서 외래 관광객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안전·범죄 사각지대에 놓인 미신고 숙박업소와 불법 촬영 등이 자칫 한국에 대한 이미지 실추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관광 불법 행위 근절을 위해 범죄예방과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