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오사' 안야 테일러 조이vs크리스 헴스워스, 폭발적 대립이 시작된다

  • 등록 2024-04-25 오후 12:09:12

    수정 2024-04-25 오후 12:09:12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오는 5월 22일 개봉을 확정해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감독 조지 밀러, 이하 ‘퓨리오사’)가 인생의 모든 것을 걸고 복수의 여정에 뛰어든 ‘퓨리오사’와 새로운 빌런 ‘디멘투스’의 폭발적 대립을 예고하는 보도스틸을 25일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붕괴된 세상에도 풍요를 잃지 않았던 ‘녹색의 땅’에서 살아가던 어린 퓨리오사(안야 테일러 조이 분)가 한순간에 모든 것을 앗아간 원흉 디멘투스(크리스 헴스워스 분)를 향한 복수의 여정을 시작할 것임을 알려 기대를 증폭시킨다. 마치 신성한 성인이라도 된 듯 머리에 흰색 천을 쓴 디멘투스와 거침없이 황무지를 질주하는 바이크 군단의 모습은 ‘매드맥스’ 세계관 속 우리가 알지 못했던 또 다른 세력의 등장과 이들이 어떤 힘을 가지고 있는지, 무엇을 목적으로 퓨리오사를 납치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불어 생존과 복수를 위해 머리카락마저 짧게 자르고 전사로 각성하기까지 퓨리오사의 서사 또한 빠져들 수밖에 없는 몰입감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여기에 퓨리오사의 강렬한 눈빛과 모래사막 위 홀로 남겨진 ‘디멘투스’의 당황스러운 표정이 대비되면서 두 사람의 폭발적인 대립이 과연 ‘매드맥스’ 시리즈 특유의 질주 액션과 함께 어떻게 펼쳐질 것인지 기대감을 최고로 자극하고 있다.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문명 붕괴 45년 후, 황폐해진 세상에 무참히 던져진 퓨리오사가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자신의 인생 전부를 걸고 떠나는 거대한 여정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영화 ‘23 아이덴티티’, ‘라스트 나잇 인 소호’ , 드라마 ‘퀸스 갬빗’ 등 매 작품 놀라운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안야 테일러-조이가 퓨리오사 역을 맡아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새롭고 강인한 면모로 열연을 펼친다. 강도 높은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해 낸 것은 물론, 검은 분장으로 얼굴을 뒤덮고, 삭발까지 감행하는 등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여 기대를 모은다. 이와 함께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토르’ 시리즈로 국내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크리스 헴스워스가 디멘투스 역을 맡아 전례 없던 빌런 연기를 선보일 것임을 예고해 흥미를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매드맥스’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세계관을 구축하며 포스트 아포칼립스 장르의 문을 연 조지 밀러 감독이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아 또 한 번 믿기지 않는 스펙터클한 액션과 몰입감 넘치는 연출로 전 세계에 다시금 ‘매드맥스’ 열풍을 일으킬 예정이다.

압도적인 스케일과 서사, 휘몰아치는 액션으로 ‘매드맥스’ 시리즈만이 선사하는 영화적 쾌감을 만날 수 있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는 5월 22일(수)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