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조국, 과도한 수사 피해에도 잘못 확인되면 책임져야"

"과도한 수사로 피해입었어도 의혹 사실일 땐 책임"
  • 등록 2021-11-24 오전 7:38:45

    수정 2021-11-24 오후 4:35:37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잘못이 확인되면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디지털 전환 성장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날 이 후보는 YTN인터뷰에서 ‘조국의 강을 어떻게 건널 것이냐’는 질문에 “똑같은 행위에 대한 책임도 권한이 있을 땐 더 크게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현재 (조 전 장관 관련 의혹) 내용들이 안타깝게도, 사실인지 아닌지는 미정 상태다. 잘못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하고, 또 다른 사람에 비해서 경미하지 않느냐는 말은 변명이 될 수 없는 것”이라며 “특히 우리는 집권 세력이기 때문에 다른 일반인들보다 더 가혹한 책임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 후보는 “예를 들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과도한 수사에 의해 피해를 입었을지라도 그게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사실이라면 책임지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다만 “이 지점에서 우리가 반성해야 할 영역은 ‘왜 나만 갖고 그래’‘더 심한 사람이 있지 않느냐’는 것”이라며 “윤 후보의 경우 사실 가족의 비리 혐의는 조 전 장관과 비교할 바가 안된다. 물론 그것도 사실인지 아닌지 미정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타까운 것은 저도 많이 당했고 최근 수사에서도 똑같이 당하고 있는데, 이게 수사를 하는 것인지, 마녀사냥을 하는 것인지, 피의사실 공표·명예훼손 행위로 정치 행위를 하는 것인지 알 수 없는 행태를 많이 느낀다”며 “그 점에 대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비난이 좀 과도하다는 동병상련의 느낌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같은 날 민주당 선대위 공동상황실장인 조응천 의원도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사태를 언급하며 “결국 이 선거의 관건은 중도의 마음을 누가 얻느냐이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피할 수 없는 정말 큰 강이다. 우리한테 주어진 과제 중에 큰 것은 결국 조국의 강을 확실히 건넜냐”라며 “최종 결론은 사법적 판단이 남아있기 때문에 유보해야겠지만 잘못이 확인되면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