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썸 "목표? 함성으로 가득 찬 콘서트 열고파" [인터뷰]③

‘사실 누군가 날 감싸 안아 주길 원해’ 19일 발매
“내 이름 건 첫 콘서트…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아”
  • 등록 2022-01-19 오전 11:22:00

    수정 2022-01-19 오전 11:22:00

키썸(사진=퍼스트원)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계속 이 순간이 반복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가수 키썸이 생애 첫 단독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키썸은 지난해 9월 첫 단독콘서트 ‘2021 키썸 콘서트 폴링 인 섬’을 성공리에 마쳤다.

키썸은 최근 이데일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키썸이란 이름을 걸고 하는 콘서트는 이번이 처음이었다”며 “코로나19 확산세 때문에 못할 줄 알았는데, 운이 좋게도 아무 문제 없이 콘서트를 무사히 치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춤과 노래를 열심히 준비했었다”며 “콘서트를 진행하는 내내 ‘이 시간이 멈췄으면’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키썸은 또 “관객들이 마스크를 쓴 상태로 함성조차 지르지 못한 채 공연을 관람해야 했지만, 대신 열렬한 박수 소리로 공연장을 가득 채워줬다”며 “덕분에 행복했던 기억으로 가득 찬 콘서트가 됐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키썸은 향후 콘서트 계획에 대해 “당연히 콘서트를 또 열고 싶다”며 “훗날 코로나가 진정된다면 관객들의 함성 소리로 꽉 찬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열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키썸은 19일 낮 12시 새 싱글 ‘THE 2nd KEY TO SUM ISLAND’의 타이틀곡 ‘사실 누군가 날 감싸 안아 주길 원해’(original ver.)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사실 누군가 날 감싸 안아 주길 원해’는 키썸의 장기 프로젝트 ‘썸 아일랜드’(SUM ISLAND)의 두 번째 시리즈다. 첫 번째 시리즈인 ‘THE 1st KEY TO SUM ISLAND’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발매하는 곡이다.

‘앙상하고 마른 나무’라는 의미의 영어 단어 ‘Bare Trees’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이번 신곡은 힙합 어쿠스틱 장르로, 지난해 9월 개최된 키썸의 첫 단독콘서트 ‘2021 키썸 콘서트 폴링 인 섬’ 공연 당시 팬들에게 선공개돼 보다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키썸은 이번 신곡을 통해 한층 성장한 감각적인 음악성은 물론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음악적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