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매너 논란’ 권순우, 상대 선수 직접 찾아 사과…“잘 풀었다”[아시안게임]

  • 등록 2023-09-26 오전 11:32:22

    수정 2023-09-26 오전 11:49:01

(사진=연합뉴스, 엑스/구 트위터)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 탈락 후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권순우(26·당진시청)가 상대 선수를 직접 찾아 사과했다.

대한테니스협회는 “권순우가 오늘 오전 태국 선수단 훈련장에 찾아가 상대에게 사과하고 경기를 잘하라고 얘기했다. 상대도 괜찮다고 했으며 서로 잘 풀었다고 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권순우는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636위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 1-2(3-6 7-5 4-6)으로 충격패를 당했다.

이후 권순우는 코트에 라켓을 6차례나 내리쳤고 라켓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산산조각 났다. 경기에서 진 선수가 라켓을 코트에 내리치는 장면은 프로 대회에서도, 최정상급 선수들도 종종 하는 행동이지만 권순우의 이같은 행위는 다소 심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권순우는 삼레즈의 악수 제의까지 거부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경기 후 양 선수가 악수하며 인사하는 것은 테니스의 오래된 예절이다.

이에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스포츠키다 테니스 등 외신들은 “권순우는 경기에서도 매너에서도 졌다”고 지적했다. 해외 팬들의 시선도 곱지 않았다.
25일 열린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 탈락 후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권순우(사진=연합뉴스)
다만 권순우가 경기 중 삼레즈의 비매너 플레이 때문에 분을 이기지 못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소후닷컴은 “늘 예의바른 선수였던 권순우가 평정심을 잃은 건 상대방의 비매너 플레이 때문”이라며 “삼레즈는 경기 중 ‘오프셋 트릭’을 많이 사용했다. 예로 첫 세트가 끝난 뒤 10분 동안 화장실을 가는 등 규정에 허용되지 않는 행동들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2세트에서 권순우가 승기를 가져오는 듯했으나 그때 삼레즈가 메디컬타임 아웃을 신청하면서 흐름을 끊었다며 “이에 분노한 권순우는 삼레즈와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심리적으로 말린 권순우가 패배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권순우의 이같은 행동에 징계 가능성도 언급하지만 대한테니스협회는 아직 징계 논의는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권순우는 홍성찬(세종시청)과 팀을 이뤄 남자 복식 경기에 출전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