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美뉴욕서 독도아트쑈 첫막.."반드시 월드투어로 잇겠다"

  • 등록 2013-11-22 오전 10:17:16

    수정 2013-11-22 오전 10:17:16

김장훈 독도아트쑈 in 뉴욕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가수 김장훈이 미국에서 또 한번 ‘일’을 냈다.

김장훈이 연출한 ‘독도아트쑈 in 뉴욕’이 21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 미국 뉴욕 소호의 131Greene st.갤러리에서 대성황리에 막을 열었다. 오픈 시간 전부터 유력 잡지에 광고와 뉴욕대학생연합이 홍보로 인해 외국인들이 몰려들었다. 오픈 전에 이미 100여 명의 외국인들이 관람을 하고 가면서 대성공을 예감케 했다.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갤러리 입구에 비치된 애드벌룬 프로젝터. 지나가던 외국인들도 애드벌룬에 상영되는 독도코리아 영상을 신기한듯 보면서 전시장으로 자연스럽게 들어오게 했다는 전언. 들어오자마자 김장훈이 직접 쓴 ‘Welcome to Dokdo,Korea’라는 핑크의 글씨와 손바닥이 새겨져 있는 김장훈의 대형독도공연사진이 강한 임팩트를 안겼다. 그외에도 여러점의 독도사진과 84인치와 65인치의 3대의 울트라HD TV에서는 독도 3D영상과 독도수영횡단영상이 상영돼 시선을 끌 예정이다.
김장훈 독도아트쑈 in 뉴욕
무엇보다 압권은 뉴욕의 명문예술대학인 PRATT대학 학생들 40여명이 며칠을 밤을 새워 만든 독도축척 조형물이다. 소속사 공연세상은 “관람객들은 실내에 들어와있는 10M크기의 거대한 독도를 신기한듯 보며 그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며 “그외에도 독도비누, 한글티셔츠, 독도아트쇼 엽서등을 관람객들에게 선물로 주고 한식과 막걸리 케이터링을 더해 흥을 돋구었다”고 밝혔다.

오후 7시부터 진행된 김장훈의 공연은 전시 오픈 일의 정점을 찍었다. 김장훈은 “한국은 3면이 바다로 되어 있기때문에 3000여개의 섬을 갖고있는 아름다운 나라이다. 제주도, 울릉도, 거제도등 아름다운 섬들이 무척 많다”며 “그중에서도 독도는 나를 비롯해서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섬이다. 뉴요커들은 그곳에 가기 힘들기 때문에 내가 독도를 직접 가지고 왔다” 라고 설명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고.

김장훈은 첫날 전시를 마친 뒤 “뉴욕에서 전시회를 진행하다보니 너무 힘이 들었다. 공연준비보다 열배는 힘들었다.하지만 많은 분들이 성원해 주었고 특히 수많은 네티즌 민초들의 성원덕에 잘 시작했다. 비록 전시회는 몇천명이 볼 뿐이지만 SNS에 올린 전시회 후기들이 벌써 몇만건씩의 ‘좋아요’를 기록하고 있다. 독도아트쑈를 반드시 월드투어로 이어가겠다.”라고 감사와 의지를 피력했다.

‘독도아트쑈in뉴욕’은 24일까지 계속 되며 이 행사를 마친 김장훈은 12월3일부터는 뉴욕의 전문그래픽디자이너들을 위한 한글폰트전을 연다. 12월중에는 토론토에서 위안부문제와 토론토대학교도서관에 한국도서기부를 위한 펀딩을 목적으로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