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문의 칼럼]무수혈 무릎 인공관절 수술로... 부작용. 합병증 위험 줄여

소상연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원장
  • 등록 2020-05-11 오전 5:05:00

    수정 2020-05-11 오전 9:44:01

[소상연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원장]지난 주말 어버이 날을 맞아 부모님 댁을 방문한 김 씨는 느린 걸음으로 절뚝거리는 어머니의 모습이 내내 마음에 걸렸다. 젊을 적에는 곧게 뻗어있던 다리도 바깥으로 벌어져 ‘O’자형 다리가 돼 있었고, 오래 걷지 못하고 가다 쉬다를 반복하는 뒷모습에 울컥했다.

‘외식을 하러 식당을 찾을 게 아니라 병원을 모시고 갔어야 했구나’라는 후회가 밀려왔다.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을 찾은 김 씨는 퇴행성 관절염으로 연골이 닳아 그동안
소상연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원장
무릎 통증이 심하셨을 거란 말과 함께 인공관절수술을 하는 게 좋겠다는 의사의 권유에 걱정이 커졌다. 올해로 76세가 된 어머니가 수술을 견딜 수 있을지 걱정스러웠기 때문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무릎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에 손상이 생겨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노년의 삶을 힘들게 하는 대표 질환으로 꼽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2015년 352만9067명에서 2019년에는 440만2159명으로 최근 5년 사이 약 14.5% 증가했다. 그 중 인공관절치환술 치료를 받은 환자는 최근 5년 사이 2015년 5만6390명에서 2019년 7만7579명으로 37%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 분포로는 여성의 비율이 84.3%로 월등히 높아 남성과 비교해 여성이 관절염에 취약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관절염이 심해지면 밤잠을 설치게 되고 거동이 불편해지면서 외부 활동이 줄어들게 되는데, 신체활동의 저하는 심혈관계질환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우울감에 빠지게도 한다. 초기 관절염이라면 약물 치료, 주사 치료, 체중 조절 등 보존적 치료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사례자처럼 관절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수준에 이르렀을 때는 손상 부위를 제거하고 특수 제작된 인공관절로 대체해주는 인공무릎관절 치환술을 시행해야 한다.

연세가 있으신 분들에게 ‘수술’이 필요하다고 하면 지레 겁부터 먹거나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질환이 있어 걱정부터 앞서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관절염은 단순한 통증을 넘어 보행이나 활동을 제한하게 되고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질환으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수술 시 수혈은 여러 부작용과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무수혈 인공관절’ 수술은 고령의 환자들에게 안전한 수술법이다.

건강한 노년 생활을 위해서는 잘 먹고 잘 걷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따라서 부모님의 무릎 건강이 걱정된다면 이번 기회에 무릎 건강검진을 해보든 것은 어떨까 생각해 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