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식작전' 하정우, FUN하고 묵직한 열연…성공적 스크린 복귀

  • 등록 2023-08-04 오후 3:16:15

    수정 2023-08-04 오후 3:16:1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하정우가 영화 ‘클로젯’ 이후 3년 6개월 만에 ‘비공식작전’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하정우의 전매특허, 고난 속에서도 위트와 인류애를 잃지 않는 사람냄새나는 연기로 올 여름 다시 한 번 관객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지난 2일 개봉한 영화 ‘비공식작전’은 실종된 동료를 구하기 위해 레바논으로 떠난 외교관 민준(하정우 분)과 현지 택시기사 판수(주지훈 분)의 버디 액션 영화다.

하정우가 맡은 이민준은 출세와는 거리가 먼 흙수저로 중동과에서 5년째 근무 중인 외교관이다. 그러던 어느 날 20개월 전 실종된 동료의 생존 신호가 담긴 전화를 받은 민준은 어떠한 공식 지원도 없이 레바논으로 홀로 떠난다. 그리고 현지에서 우연히 만난 한국인 택시 기사 판수와 위기 상황들을 극복해 나가며 이야기를 이끌어 나간다.

‘비공식작전’의 하정우는 특유의 다채로운 표현력과 위트, 단단한 연기력으로 벌써부터 많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흙수저이지만 두둑한 배짱과 임기응변을 가진 외교관 민준의 뻔뻔함을 펀(fun)하게 때로는 묵직하게 표현해냈다.

또한 이 작품은 하정우의 전작인 영화 ‘터널’을 함께 했던 김성훈 감독, 영화 ‘신과함께’에서 합을 맞췄던 배우 주지훈과 다시 만나는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그 기대에 부응하듯 두 배우의 케미 그리고 김성훈 감독의 쾌감 가득한 연출은 완벽한 버디물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다는 실관람객 평을 얻으며 높은 골든에그지수와 별점을 기록하고 있다.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하정우는 라디오, 유튜브, 인스타 라이브, 무대인사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열혈 홍보로 계속해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중이다. 하정우가 ‘비공식작전’으로 선보일 ‘공식적’인 힘이 얼어붙었던 영화 시장에 다시금 뜨거운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하정우는 현재 ‘비공식작전’ 열혈 홍보와 더불어 감독으로서 새롭게 준비하는 영화 ‘로비’ 촬영을 앞두고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