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월드컵)박지성 브라질 월드컵도 뛴다(?)

  • 등록 2010-06-28 오후 3:35:52

    수정 2010-06-28 오후 4:26:54

▲ 박지성


[이데일리 SPN 박은별 기자] 이번 월드컵이 박지성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까. 월드컵을 성공리에 마친 박지성에 대한 관심은 이제 대표팀 은퇴여부로 쏠리고 있다. 

박지성은 우루과이전을 마친 직후 인터뷰(26일, 현지시간)를 통해 "나의 월드컵이 끝났다는 생각에 아쉽고 후회된다"면서도 몸이 허락된다면 2014년에도 뛸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허락한다면 물론 나가야겠죠"라고 답했다.

박지성의 아버지 박성종씨도 28일 오전 SBS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은퇴설에 대해 "지금은 아니다. (나의 월드컵은 끝났다고 말한 것은) 4년 후를 내다보면 자기가 지금 그 위치에서 그런 역할을 해줄 수 없다는 뜻일 것"라고 말했다.

또 "(박지성은) 선수로서 아시안컵을 뛰어보지 못했다. 내년 6월 아시안컵에서 한 번 꼭 우승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고 밝혀 은퇴와 관련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8강 진출 실패만큼이나 박지성의 은퇴를 아쉬워했던 축구팬들로선 다행스런 일이다.

사실 박지성은 자서전 ‘나를 버리다’를 통해 대표팀 은퇴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적이 있다. 당장 시기를 확실히 정해 놓은 건 아니지만 대표팀에 힘을 보탤 수 없다면 언제든 미련없이 쿨하게 물러나겠다고 했다. 반대로 말하면 대표팀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은퇴할 생각이 없다는 뜻이다.

다만 실력보다는 과거 업적이나 인기 때문에 대표팀에 뽑히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는 것이 그의 소박한 바람이었다.

박지성은 또 만일 2014년까지 최고의 모습만 유지할 수 있다면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밝혔다. 은퇴했다가 여론 때문에 다시 돌아온 지단, 라르손, 피구처럼 자신도 그럴 수 있다는 여운을 남긴 셈이다.
 
이젠 한국 축구에 없어서는 안될 '심장'이 된 박지성. 4년 후 그의 나이는 우리나라 나이로 34살이다. 포지션이 체력적으로 큰 부담이 되는 미드필더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많은 나이지만, 지금처럼만 체력 관리가 된다면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 축구팬들은 이미 박지성이 있는 2014년 월드컵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 관련기사 ◀
☞박지성 父 "아들, 내년 6월 아시안컵 우승 욕심 있다"
☞차범근 `무릎팍도사` 출연 고사 이유는?
☞(여기는 남아공) '귀국길' 축구대표팀, 향후 일정은
☞(여기는 남아공) 허정무호, 남아공에 대표팀 용품 전달
☞(여기는 남아공) 허정무호의 가슴 따뜻한 마무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