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아내, '오스카 폭행' 논란 입 열어…할리우드 갑론을박 [종합]

제이다 핀켓 스미스 "이제는 힐링할 때"
묵묵부답 크리스 록→코미디 공연 가격 9배나 폭등
샤론 스톤 "탈모증 웃음거리 아냐" 크리스 록 지적
짐 캐리 "윌 스미스 체포됐어야…나라면 소송 걸 것"
  • 등록 2022-03-30 오후 2:13:54

    수정 2022-03-30 오후 2:13:54

(왼쪽부터)제이다 핀켓 스미스, 윌 스미스. (사진=제이다 핀켓 스미스 인스타그램, AP/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제이다 핀켓 스미스가 남편 윌 스미스가 저지른 아카데미 사상 초유의 폭행 사건 이후 처음 입을 열었다.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는 힐링할 때고, 이를 위해 난 여기에 있다”(This is a season for healing and I’m here for it)라는 짤막한 문구를 올렸다.

그는 남편의 폭력 행사로 제기된 아카데미 수상 반려 여부, 할리우드 배우들의 갑론을박 등 각종 논란에 대해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다만 논란과 각종 비난에서 벗어나 다시 일상으로 되돌아가야 할 때란 뜻을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윌 스미스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 씨어터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돌연 무대로 난입해 장편 다큐멘터리 시상자로 나선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렸다. 크리스 록이 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한 심한 탈모증세로 최근 삭발한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헤어 스타일을 두고 농담을 던졌기 때문이다. 윌 스미스는 그 후 객석에 앉아서도 욕설과 함께 “내 아내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마라”고 외치며 크리스 록을 연신 저격했다.

이후 윌 스미스는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수상 소감을 통해 간접적인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그가 시상식 이후 열린 파티에서 자신이 한 행동에 개의치 않고 신나게 댄스를 즐겼다는 내용이 보도되는 등 점점 논란이 커졌다. 일각에선 그의 남우주연상 자격도 박탈돼야 한다는 의견까지 제기됐다.

윌 스미스는 이에 다음날 사과문을 통해 “모든 형태의 폭력은 독성이 있고 파괴적이다. 어젯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내 행동은 용납할 수 없었고 용서할 수 없었다. 희생을 치르는 농담도 직업의 일부이지만, 아내 제이다의 병세에 대한 농담은 견디기 힘들어서 감정적으로 반응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크리스,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내가 선을 넘었고 내가 틀렸다. 나는 부끄럽고 내 행동이 내가 되고 싶은 남자를 나타내지 못했다. 사랑과 친절의 세상에 폭력은 있을 수 없다”고 사과했다.

더불어 “아카데미, 프로그램의 제작자, 모든 참석자들과 전 세계의 모든 시청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윌리엄스 패밀리와 ‘킹 리차드’ 패밀리에 사과하고 싶다. 내 행동이 우리 모두에게 멋진 여정을 얼룩지게 한 것에 대해 깊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크리스 록은 윌 스미스를 경찰에 신고하는 것을 거부했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아카데미 측은 이와 관련 긴급 회의를 소집해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윤리 강령을 위반한 것과 관련해 그의 수상 자격 박탈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다. 위원회 내부의 의견들도 반반으로 나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결정까지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윌 스미스와 크리스 록의 행동에 대한 반응은 할리우드 배우들 사이에서도 팽팽히 엇갈리고 있다.

샤론 스톤은 윌 스미스의 폭력을 비판했지만, 크리스 록 역시 윌 스미스와 그의 아내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누군가의 아픔을 웃음거리로 삼으면 안 된다. 탈모는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으로 웃음거리가 될 일이 아니다”라며 “뺨을 때린 건 잘못이 맞지만, 그 누구도 오스카 시상식에서 내 배우자의 질환을 갖고 놀리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AP통신은 흑인 여성들이 겪는 질환과 탈모증의 고충을 조명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반면 짐 캐리는 “윌 스미스는 시상식에서 퇴출 조치되거나 체포됐어야 한다”며 “내가 크리스 록이었다면 2억 달러(한화 약 2400억 원) 규모의 소송을 제기했을 것이다. 영상물은 어디에서나 흩어진 채 돌아다니는데다 영원히 없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그가 받은 모욕감은 아마 매우 오랜 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크리스 록이 입을 닫으면서, 이번 논란의 반사효과로 그의 코미디 공연 입장권 예매자가 폭증하고, 입장권 가격까지 9배나 폭등할 정도로 화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