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역 전문' 북한, '인터뷰'로 달라진 할리우드 캐스팅

  • 등록 2014-12-25 오전 10:28:36

    수정 2014-12-25 오전 10:49:53

‘인터뷰’ 포스터.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건드리면 터지는 존재에서 위험해도 건드려보고 싶은 흥미로운 존재가 됐다. 북한을 보는 할리우드의 달라진 시선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인터뷰(The Interview)’가 영화 팬의 관심을 끌었다.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북한을 희화화한 ‘인터뷰’의 예고편이 공개될 때마다 북한은 강도 높은 선전포고를 했지만 이를 보는 시선 또한 코믹의 연장선상에 놓인 분위기다. 안개에 갇힌 체제 하에 ‘악의 축’으로 치부됐던 북한은 콘텐츠 유포와 공유가 전 세계로 활성화된 현재 호기심을 자극하는 ‘흥미로운 국가’로 탈바꿈되고 있다.

△‘악의 축’으로 캐스팅된 북한

할리우드 영화엔 북한이 종종 등장했다. 전형적인 영웅주의 메시지를 담은 액션, 첩보 등의 영화에서 북한은 ‘악역’을 담당했다.

같은 해 개봉된 ‘007 어나더 데이(007 Another Day)’에 출연한 제임스 본드는 극 중 북한의 무기 밀매 현장에서 비밀 임무를 수행하다 북한 요원에게 고문을 당한다. 비교적 최근 작품인 2010년 개봉된 ‘솔트’에서도 극중 앤젤리나 졸리는 북한에 인질로 잡혀 온갖 학대를 받는다.

지난해 선보인 ‘백악관 최후의 날’은 북한을 매우 위험한 나라로 묘사한 작품으로 꼽힌다. 지난 2002년 부시 미국 대통령이 임기 당시 쓴 ‘악의 축’이라는 표현이 그대로 옮겨진 셈이다. 영화 속 한국인으로 위장한 북한 테러리스트는 백악관을 초토화시키고 미국 대통령을 인질로 삼았다. 할리우드 영화 속 북한은 잔혹하고 위험한 적대국이었다.

‘더 인터뷰’ 스틸컷.
△희한한 이미지로 설정된 북한

‘인터뷰’는 지금까지의 할리우드가 북한을 바라보던 시선과 차별화된 영화다. 김정은과의 만남이 암살 미션으로 바뀌는 미국 쇼 프로그램 진행자와 연출자의 아주 특별한 인터뷰를 다뤘다. ‘북한 대통령’은 독재라는 힘을 가진 악당도 아니다. 김정은은 비키니 차림의 여자와 파티를 즐기고 간단한 영어 단어 발음도 어눌한 남자로 그려졌다. 안갯속에 갇힌 북한 체제 속에서 또 다른 피해자로 비치던 주민도 ‘우물 안 개구리’의 무지한 존재로 희화화됐다. “김정은 암살할래?”라는 대사는 기존 영화에서 보던 은밀한 거래가 아닌 ‘덤 앤 더머’의 대화를 보는 듯 웃음을 짓게 한다.

북한은 과거 소련이 함께했던 때와 달리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유일한 존재로 미국 상업 영화 시장에서 소비돼 왔다. 하지만 ‘인터뷰’엔 유독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을 향해 ‘하늘 무서운 줄 모르는 깡패국’이라 했고 ‘전례 없던 강도 높은 보복을 가할 것’이라는 협박도 했다. 북한이 그만큼 ‘우스운 존재’로 그려지고 있다는 것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북한의 도발은 오히려 화제를 부추기고 있다. 전 세계 최대 규모 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에 공개된 2회차의 예고편은 공개 3일 만에 200만건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인터뷰 예고편’ 관련 영상은 1일 현재 2만1700개로 검색된다. 배급사인 소니픽쳐스코리아는 대북관계를 고려해 국내 개봉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지만 접근 가능성은 얼마든지 열려 있는 시대다.

‘더 인터뷰’ 스틸컷.
△캐스팅 이미지, 왜 달라졌을까

‘인터뷰’는 할리우드를 비롯해 영화에서 그려지는 북한의 이미지를 바꾸게 될 계기로 해석되기도 한다. 지난 10여 년 동안 북한이 ‘악의 축’으로 그려진 일이 알려진 사실에 근거했던 만큼 ‘인터뷰’에 담긴 북한의 이미지 또한 허무맹랑한 그림은 아니라는 뜻이다. 북한은 여전히 수수께끼로 가득찬 ‘한정된 정보국가’이지만 그 정보의 차원에 새로운 카테고리가 추가된 셈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인권 유린, 식량 부족, 핵 개발 등으로 세계 정세에 반하는 국가로 알려진 데 이어 그 나라의 생활 문화에 관련된 키워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추세에 주목하고 있다.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김정은이 전 세계 몇 안 되는 재벌이 보유하고 있는 슈퍼카를 타고 평양 시내를 질주한다는 내용이 올라온다. 유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북한 여성의 뛰어난 미모를 가늠하게 하는 현지 주민의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한다. 여기에 더해 최근 김정은이 외부 활동을 자제하며 이렇다 할 활동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각종 설(說)을 양산하고 있다.

▶ 관련기사 ◀
☞ "'인터뷰' 개봉, 물리적 대응 않을 것" 북한 입장 믿을 수 있나?
☞ '인터뷰' 온·오프라인 개봉, 제2의 해킹 대란 일어나나?
☞ '무한도전'과 '삼둥이', 착한 달력 그 이상의 의미
☞ EXID '위아래' 멜론 차트 1위 '크리스마스 이브의 기적'
☞ BJ 효근 아내 이신애, 배우·MC 등 다재다능 '게임 요정'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