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한반도 덮치나…14호 초강력 태풍 '찬투', 예상 경로는?

  • 등록 2021-09-10 오전 7:16:57

    수정 2021-09-10 오전 7:16:5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타이완에서 접근 중인 제14호 태풍 ‘찬투’가 몸집을 불리며 북상 중인 가운데 오는 14~15일께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태풍 ‘찬투’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10일 3시 현재 태풍 ‘찬투’는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490km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찬투의 크기는 작지만 강한 태풍으로 중심 최대풍속 초속 53m, 중심기압 920hPa로 최고 등급인 ‘초강력’ 태풍으로 분류될 전망이다.

태풍은 30도를 넘는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세력을 유지한 채 타이완 남쪽을 거쳐 중국 푸저우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진로는 유동적이지만 제주도 남쪽 해상을 거쳐 일본으로 향하거나 제주도 부근과 대한해협을 통과할 가능성도 있다.

태풍이 중국에 상륙한 뒤에 세력이 약해진 채 영향을 주겠지만, 우리나라 주변 찬 공기와 태풍이 몰고 온 뜨거운 공기가 만나면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자세한 경로는 11일께 분석될 전망이다. 대만을 거쳐 북상하는 경우엔 오는 14일 전후로, 중국 내륙을 거치면 15일 이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북서쪽에 위치한 찬 공기가 계속 남하하는 가운데 태풍이 가져오는 고온의 수증기가 유입될 경우 두 공기가 만나는 시점에 집중호우가 발생하게 된다”며 “호우 위험성이 있어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4호 태풍 ‘찬투’가 한반도에 영향을 준다면 지난 12호 태풍 ‘오마이스’에 이어 올해 2번째 태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