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블록체인이 세상 바꾸는 법]①'부산 특구'에서 꽃피는 블록체인 산업화의 꿈

"당장은 우려·제약 있지만..스마트시티 기반 요소"
부산시 부시장 "물류·콘텐츠·공공 등 다양한 활용"
  • 등록 2019-08-28 오전 3:54:50

    수정 2019-08-28 오전 3:54:50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해시드라운지에서 열린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서 민병두(왼쪽 네 번째) 국회 정무위원장이 블록체인 관련 법규 마련에 대한 현황과 의견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춘 국회의원, 김서준 해시드 대표, 이헌재 여시재 이사장, 민 위원장,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 해시드 제공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지방자치단체 7곳이 지역 단위로 규제를 풀어주는 ‘규제자유특구’ 중 가장 눈에 띈 곳은 강원 ‘원격의료’와 함께 부산 ‘블록체인’이다. “중앙 정부에서 ‘가장 위험한 특구’라며 많이 고민한 곳이 바로 부산 특구”라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 부시장 말처럼, ‘블록체인’이란 말만 들어가도 긴장했던 정부를 설득한 결과다.

암호화폐 자금조달(ICO)까지 허용된 것은 아니지만, 부산에서는 앞으로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들이 탄생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졌다. 디지털 지역화폐나 수산물 이력관리 등에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블록체인은 데이터가 담긴 블록(Block)을 체인(Chain)처럼 연결하는 분산된 데이터 처리 기술이다. 투명하고 효율적이며 보안성이 뛰어난 거래가 가능하지만, 한번 블록에 기록한 데이터는 삭제할 수 없어, 이를 개인정보 유통에 이용하면 ‘잊힐 권리’와 상충은 물론 개인정보 보관·폐기에 관한 현행 규제에 어긋날 수 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는 민감한 개인정보는 별도 서버에 두고 해당 정보의 저장위치만 암호화해 블록체인 상에서 유통하는 방식(오프체인 방식)을 허용해 부산에서 실증 특례로 허용했다.

지난 7일 재단법인 여시재 주관으로 열린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 행사장에서도 부산 특구 지정에 따른 기대감이 컸다.

유재수 부시장은 “부산의 전통적인 산업인 물류, 관광, 금융에 공공 안전과 연계한 활용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부산이 ‘영화의 도시’인 만큼 문화 콘텐츠 분야 활용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가 지정한 부산의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지역에 ‘운영체제’ 역할로 블록체인이 기능할 수 있다”고도 했다.

업계는 부산 특구를 중심으로 블록체인의 실제 도입과 활용이 더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했다. 두나무가 다음달 초 개최하는 ‘업비트 개발자 대회(UDC) 2019’는 아예 ‘서비스 증명’이라는 주제를 통해 실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실증사례를 강조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삼성, KT,SK텔레콤, 카카오, IBM, 알리바바 같은 대기업 중심으로 이미 블록체인 도입이 활발한 물류·유통 분야에서 확대를 비롯해 콘텐츠 원작자에 대한 수익 배분 성향을 높이고, 지역화폐를 계기로 한 디지털 자산의 확대 역시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으로 꼽힌다.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에 대해 “장기적으로 퍼블릭 블록체인의 실제 도입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