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배우 활동 NO"…장미인애, 정치적 발언→네티즌 설전→은퇴 선언 [종합]

  • 등록 2020-03-31 오전 10:59:20

    수정 2020-03-31 오전 10:59:20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정부에 대한 비판부터 은퇴 선언까지 하며 인스타그램을 통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장미인애(사진=SNS)
장미인애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인 가족 100만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이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라며 ”저 100만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이 업로드되며 일부 네티즌들은 비난을 쏟았고 장미인애는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며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거다“라고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졌고 장미인애도 욕설 등의 표현을 하며 과격한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결국 논란이 거세지자 장미인애는 ‘그만하기로 했다. 네가 싫어서가 아니라 내가 안 쓰러워서. 그만 못말’이라는 문구를 공개하며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며 ”국민이 어려움에 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낸 세금으로 이제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 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 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고 그 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 것이며 모든 게 막히고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올린 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제 갈길을 갈 것이며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함이 이렇게 변질될 수 있고 공격을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번 질리네요 정말“이라며 ”저도 힘든 상황에 마스크도 4주간 사진 않았습니다. 기부도 작은 마음이지만 했습니다.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라며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장미인애 글 전문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답변을드리고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공격

내의도와 상관없이 기자님의 글로인해

전세계 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쳐

같은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왜이제와서 국민이 어려움에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낸 세금으로 이제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 다는것이 이해가 가지않았고

그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것이며

모든게 막히고 살아갈수 없다는생각으로

올린글이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나라가

총선을앞두고 이런모습이 사실 이해가가지 않았습니다. 더는 저는 제갈길을 갈것이며

정치적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함이 이렇게 변질될수있고 공격을받을수있구나

다시한번 질리네요 정말.

전에는 마스크가 없었습니다 .

그리고 저도 힘든상황에

마스크도 사주간 사진않았습니다

잡에만있었던저이기에

기부도 작은마음이지만 했습니다.

저에 대해 모르는분들께서

같은질문을 기부는했냐 정부탓을하냐

저는 작은마음으로 제가 할수있는한도에

기부를하였구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또한 고생하는분들을

걱정한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올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