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정채연 "소속사 선배 한효주 팬…배우로서도 롤모델" [인터뷰]④

  • 등록 2022-11-15 오후 12:40:14

    수정 2022-11-15 오후 12:40:14

(사진=BH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정채연이 같은 소속사 선배인 한효주를 향한 풋풋한 팬심을 전했다.

15일 정채연은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종영을 기념해 서울 강남구 BH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진행한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며가며 인사한 적은 있지만, 아직까지 소속사 선배님들과 터놓고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다”며 “아직 친해지지 못했다. 만약 터놓고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기회가 생긴다면 한효주 선배님과 친해지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막을 내린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를 다뤘다.

정채연은 극 중 여주인공 나주희 역할을 맡아 육성재(이승천 역)와 이종원(황태용 역) 사이 삼각 로맨스를 펼쳤다. 방송사 사주 딸로 굴곡없이 유복한 삶을 살며 선하게 자랐지만, 아버지의 죽음으로 몰락을 겪고 현실에 적응하며 겪는 성장기를 잘 표현해냈다.

정채연은 “한효주 선배님의 오랜 팬”이라며 “특히 영화 ’뷰티인사이드‘를 정말 재밌게 보고 좋아했다. 여러 장르에 도전해 멋지게 연기해내시는 모습이 멋지다. 정말 대단하신 것 같다”고 팬이 된 이유를 밝혔다.

전지현, 손예진과 함께 한효주를 배우로서 롤모델로 꼽기도 했다. 그는 “제일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님들이시다”라고 전했다. 이어 “배우라는 내 직업이 좋다. 여러 가지를 체험하고 살아볼 수 있어서 좋은 직업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래 일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은데 선배님들을 보면 오랜시간동안 늘 변함없이 좋은 작품으로 열심히 멋지게 도전하신다. 그런 모습들을 배우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