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코트라, 2022 붐업코리아 수출상담회 개최

1000여 해외기업 상대로 신규 수출기회 모색
600억원규모 수출계약 26건-20건 MOU 성사
  • 등록 2022-12-01 오전 6:00:00

    수정 2022-12-01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산하기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수출을 모색하는 한국 기업과 새 협력 대상을 물색하는 외국 기업 간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

‘2022 붐업코리아 수출상담회’ 홍보 포스터. (사진=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산업부는 1~2일 서울 코엑스 C홀에서 이 같은 취지의 행사 ‘2022 붐업코리아 수출상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독일 보쉬, 폴란드 자르멘(Zarmen), 일본 월드큐브 등 261개사가 직접 이번 행사를 찾아 국내에서 소재·부품·장비를 비롯한 제품 조달처를 물색한다. 또 ‘코로나 봉쇄’로 직접 참석이 어려운 중국을 비롯한 온라인 참여 기업을 포함하면 총 1000개 외국기업이 참여 예정이다. 국내 기업도 1301개, 온라인 참여를 포함해 약 2300개사가 행사에 참여해 수출이나 해외 진출 확대 기회를 모색한다.

독일 보쉬는 이번 행사에 참석해 국내에서 수소연료전지 기술 협력과 자율주행 분야 공급처를 물색한다. 폴란드 플랜트 기업 자르멘은 원전 분야에서의 협력처를 물색한다. 베트남 최대 정보통신기술(ICT)그룹 FPT 계열 FPT소프트웨어는 스마트 사회간접자본(SOC) 분야 기술 협력을, 일본 내 4000여 유통망을 보유한 수입사 월드큐브는 화장품·생활용품 일본 수출기업을 물색한다.

산업부와 코트라는 이번 행사 준비 과정에서 이미 국내외 기업 간 4500만달러(약 600억원) 규모 25건의 수출 계약과 20건의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기로 하고, 이날 체결식을 진행한다.

이번 붐업코리아 수출상담회는 산업부가 최근 수출경기 침체를 극복하고자 추가 예산을 투입해 마련한 행사다. 한국은 올들어 역대 최대 규모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 중이다. 특히 10월부터는 글로벌 반도체 경기 둔화 등 여파로 수출액 역시 전년대비 감소하기 시작했다.

박재영 산업부 무역정책관은 1일 개막식에서 “이번 수출 상담이 추가 계약 등 수출 성과로 이어지도록 코트라 해외무역관에서 해외 구매의향 기업 수요 관리와 샘플 테스트 마케팅, 후속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