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지 이별 방법 “찌질한 것 싫으니 연락하지마”

  • 등록 2013-04-18 오후 5:37:51

    수정 2013-04-18 오후 5:49:07

방송인 박은지가 남자친구와 이별 방법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XTM 제공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방송인 박은지가 남자친구와 이별 방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은지는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XTM ‘남자의 기술’ 녹화에서 ‘연애 관계에서의 처세술’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은지는 “난 헤어질 때 에둘러 말하지 않고 단호하게 얘기하는 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넌 이러이러한 이유로 못 만나겠다. 찌질한 건 싫으니까 헤어지고 나서도 연락하지 말라는 식으로 정확하게 이별 통보를 한다”고 전했다.

또 박은지는 “이렇게 얘기를 해도 대부분 헤어진 남자가 다시 연락을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박은지 이별 방법을 접한 네티즌들은 “쿨한 이별방법”, “박은지 이별 방법에 남자는 상처 받는다”, “이별한 남자 기분 나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은지 이별 방법이 담긴 케이블채널 XTM ‘남자의 기술’ 7화는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 관련포토갤러리 ◀ ☞ tvN `SNL 코리아` 제작발표회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박은지 몸무게 공개 “170cm, 55kg, 프로필과 달라”
☞ 박은지, 바쁜 스케줄 때문에 'SNL코리아'에서 하차
☞ 박은지 성형 전 사진 공개, 신동엽 ‘당혹’
☞ 안영미 "박은지, 섹시퀸 양보 못해"
☞ [포토] 박은지, '순정녀 많이 사랑해주세요!'
☞ [포토]박은지 아나 `가장 하고 싶었던 MC 하게 됐어요`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토마토에 파묻혀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