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떠먹는 스무디 맛보러… “내가 갔다 하와이”[쩝쩝박사]

하와이 감성 ‘스무디 볼’ 카페
가격은 한 그릇에 1만원 안팎
여행지서 영감 얻어 메뉴 개발
  • 등록 2022-08-06 오전 10:00:00

    수정 2022-08-06 오전 10:00:00

우리 주변의 궁금한 먹거리, 솔직한 리뷰를 원한다면? ‘쩝쩝박사’가 대신 먹어드립니다. 세상의 모든 맛집을 찾아서. [편집자주]
지난달 30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 ‘하와이 감성’으로 유명한 카페를 직접 찾았다. (사진=송혜수 기자)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부장님, 저 잠시 하와이 다녀오겠습니다.”

7월의 마지막 주말. 간소하게 짐을 챙겨 떠난 곳은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한 카페였다. 하와이 와이키키 비치 앞 어느 카페를 그대로 한국에 옮겨놓은 듯하다는 방문자 리뷰에 끌려 무작정 길을 나섰다.

하와이 느낌이 물씬 풍기는 가게 내부의 모습.(사진=송혜수 기자)
오픈 시간에 맞춰 도착해보니 우연하게도 기자가 첫 손님이었다. 가게 입구에서는 흡사 숲속 요가원에 온 듯한 향이 물씬 풍겼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한쪽에서 인센스스틱(향)을 피우고 있었다.

가게 내부는 방문자 리뷰대로 하와이 서핑 카페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곳곳에 놓여 있는 서핑보드와 라탄으로 꾸며진 조명, 그리고 하와이 꽃으로 유명한 플루메리아가 하와이 감성을 톡톡히 뽐냈다.

가게 한쪽에서는 인센스스틱을 피우고 있었다. (사진=송혜수 기자)
하와이 감성에 젖는 것도 잠시. 이곳의 대표 메뉴인 ‘스무디 볼’(Smoothie Bowl)을 맛볼 차례다. 스무디 볼은 떠먹는 요구르트와 열대 과일 등을 갈아 오목한 그릇에 담고 코코넛과 견과류 등 기호에 맞게 토핑을 올려서 먹는 디저트다.

이날 주문한 스무디 볼은 총 두 개. 가격은 개당 1만원 정도다. 이곳의 스무디 볼은 물과 시럽, 설탕을 전혀 넣지 않고 오직 과일만을 갈아 단맛을 낸다고 했다. 모든 메뉴에는 기본으로 바나나가 들어가며, 토핑으로는 주로 망고가 쓰인다.

사장의 추천을 받고 주문한 스무디 볼. 하와이 바다를 그대로 담아낸 듯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뒤로는 망고로 꽃을 만든 스무디 볼이 있다. (사진=송혜수 기자)
첫 번째로 맛본 스무디 볼은 ‘씨오브러브’(SEA OF LOVE)다. 하와이 푸른 바다를 그대로 담아낸 듯한 모습이 시각적인 즐거움을 줬다. 한입 먹어보니 코코넛 크림과 함께 베이스로 들어간 파인애플과 바나나의 달콤함이 입안을 부드럽게 감쌌다. 그릇 아래에 깔린 아몬드를 비롯한 각종 견과류는 씹을수록 고소했다. 특이한 점은 블루 스피룰리나로 푸른 바다 느낌을 냈다는 것이다.

스피룰리나는 열대 지방에서 자라는 해조류다. 단백질 함유량이 60% 이상인데, 블루 스피룰리나는 기존 청록색의 스피룰리나에서 항산화 작용이 뛰어난 피코시아닌 성분만을 따로 추출해 효율을 높인 슈퍼푸드다.

(영상=송혜수 기자)
두 번째로 맛본 스무디 볼은 ‘트로피칼’(TROPICAL)이다. 이 스무디 볼은 망고를 길게 썰어 꽃을 만든 점이 인상적이었다. 베이스로는 코코넛 크림과 바나나, 딸기 등이 들어갔는데 앞서 먹은 스무디 볼과 다르게 상큼함이 입맛을 돋웠다. 쫀득하게 말린 크랜베리와 오독오독 씹히는 다양한 견과류는 풍성한 식감을 선사했다.

가게 곳곳엔 하와이를 연상케 하는 소품들이 눈에 띄었다. (사진=송혜수 기자)
이곳의 사장은 어떻게 이러한 카페를 차리게 된 것일까. 전직 파티셰였다는 이한빈(31)씨는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떠난 여행에서 영감을 얻어 스무디 볼 가게를 열게 됐다고 한다.

이씨는 “처음부터 하와이 콘셉트의 카페를 차릴 생각은 없었는데 마지막 여행지였던 하와이가 인상 깊어 이렇게 가게를 꾸미게 됐다”라며 “가게 곳곳에 둔 소품들은 직접 여행지에서 공수해 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서핑보드(사진=송혜수 기자)
스무디 볼을 만들게 된 이유에 대해선 “필리핀 여행을 몇 번 가봤는데 그곳에서 스무디 볼 전문점을 많이 접했다”라며 “하와이 여행을 갔을 때도 와이키키 비치 앞에 스무디 볼 전문 가게가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때 현지 스무디 볼을 맛보면서 ‘왜 한국에는 없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여행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서 본격적으로 스무디 볼 가게를 차리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대표 메뉴인 씨오브러브는 하와이의 하나우마 베이를 보고 영감을 얻어 만들게 됐다고 한다. (사진=이지앤북스, 송혜수 기자)
지금의 스무디 볼을 만들기까지 다양한 시도를 하며 맛을 연구했다는 이씨는 현재 메뉴에 대한 비화도 전했다. 그는 “씨오브러브가 가게의 대표 메뉴가 될 줄 몰았다”라며 “이 스무디 볼은 하와이 스노클링 포인트로 유명한 하나우마 베이를 방문했을 때 자연경관에 감명받아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이 밖에 이씨가 개발한 메뉴 중 특별히 추천하고자 하는 스무디 볼은 ‘몽키’(MONKEY)라고 한다. 이 스무디 볼은 바나나와 땅콩버터, 시나몬 등을 넣어 맛을 냈는데, 언뜻 생소해 보이지만 한번 맛보면 낯설지 않은 맛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이씨는 자신의 스무디 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토핑으로 올라가는 망고는 비쌀 땐 한 상자에 8만원도 하지만, 스무디 볼에 들어가는 양은 절대로 아끼지 않는다”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스무디 볼을 맛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